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병사자살 철저조사"…野 "특별감찰해야"(종합)

옮겨지는 28사단 병사 시신
옮겨지는 28사단 병사 시신(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2일 오전 육군 28사단 관심병사 2명이 휴가 중 숨진 채 발견된 서울 동작구의 한 아파트에서 육군중앙수사단 요원들이 초기 현장 감식을 마친 뒤 사병의 시신을 앰뷸런스로 옮기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임형섭 기자 = 여야는 12일 윤모 일병이 가혹행위로 숨진 28사단 소속병사 2명이 또다시 동반자살한 사건이 발생하자 유감을 표하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한목소리로 강조했다.

다만 새누리당은 군 차원의 엄격한 조사와 일벌백계를 주장한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민간 전문가가 포함된 특별감찰과 김관진 청와대 안보실장의 사퇴를 요구해 뚜렷한 차이를 드러냈다.

새누리당 김현숙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안타깝게 젊은 나이에 비명을 달리한 두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철저한 규명이 필요하지만 현재까지 알려진 바에 따르면 해당 병사가 '휴가중 자살 의사'를 피력했지만 제대로 보고조차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군 내부의 보고 체계, 관심병사 관리체계 등에 대한 철저한 진상 규명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며 "군대 내 가혹행위와 사건 은폐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군은 이제 군 내부의 문제를 축소하고 은폐하려면 더 큰 일이 발생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면서 "새누리당은 병영 문화 혁신에 최선을 다할 것이고, 군 역시 진실을 철저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새정치연합 한정애 대변인은 "28사단 병사들의 잇따른 죽음에 충격을 금할 수가 없다. 28사단은 이제 전국민의 '관심사단'이 됐다"면서 "건강한 장병들이 28사단에 가면 관심사병이 되고, 질환을 앓게되고, 나아가 죽음을 선택하거나 죽임을 당하게 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한 대변인은 "이 같은 일은 28사단에만 국한된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없을 것"이라며 "정부는 신뢰와 능력을 잃은 군에 맡길 것이 아니라 민간전문가들이 포함된 대대적인 특별감찰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 대변인은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군대 내 집단 괴롭힘, 인권침해, 사건의 축소은폐 및 허위보고, 보고누락 등에 연루된 자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그 시작은 김관진 안보실장의 사퇴가 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kyung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8/12 14: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