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찰 안이한 수사가 '김해 여고생' 비극 불렀나>(종합)

귀가 후 실종상황 CCTV 확인안한 경찰 "단순 가출로 판단"

(김해=연합뉴스) 김선경 김영만 기자 = 또래 여학생 등의 잔혹한 범행에 시달리다가 숨진 김해 여고생 사건과 관련, 경찰의 안이한 수사에 비판이 일고 있다.

사건을 담당한 경남 김해중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숨진 윤모(고1)양 아버지(50)는 지난 3월 15일 윤양이 '친구를 만난다'며 집을 나간 다음 날인 16일 관할 경찰 지구대에 실종 신고를 했다.

윤양을 데리고 다니며 강제 성매매를 시키던 일당은 윤양 아버지가 경찰에 실종 신고를 한 사실을 알게 돼 그달 29일 윤양을 귀가시켰다.

윤양은 귀가한 날 강제 성매매를 당한 사실 등을 아버지에게 털어놓고 다음 날 오전 부산 연제구의 한 교회에 들른 뒤 그날 오후 경찰에 가기로 했다.

그러나 30일 교회를 찾은 윤양은 아버지와 잠시 떨어진 사이 윤양이 그간의 피해 사실을 알릴 것을 우려하고 미리 기다리고 있던 또래 여학생들과 교회 밖으로 나간 뒤 연락이 두절됐다.

윤양 아버지는 당일 김해중부경찰서에 귀가한 딸이 없어졌다고 알렸지만 '사건 발생 장소인 부산 경찰에 신고하면 수색 등 적절한 조처를 받을 것'이라는 답변을 들었고, 뒤이어 부산 경찰에 신고했을 때는 '(현재 있는 곳에서) 가까이 있는 곳에 신고하라'는 취지의 대답을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양 아버지가 31일 김해중부경찰서에 재차 신고하면서 "딸이 성매매도 당했다"고 진술함에 따라 수사는 형사계뿐만 아니라 성폭력전담팀으로도 배당돼 진행됐다.

그러나 성매매 관련 진술이 확보됐는데도 경찰 수사는 여전히 단순 가출에 초점을 맞춰 진행됐고, 그 사이 또래 여학생들과 20대 남성들로부터 가혹 행위에 시달리던 윤양은 4월 10일 급성 심장 정지로 사망했다.

숨진 직후에도 윤양은 시신을 훼손당해 암매장되는 등 가해자들의 잔혹한 범행은 계속됐다.

윤양 납치 직후 경찰이 교회 주변 CCTV를 즉시 확보하고 대규모 수사 인력을 투입하는 등 수사에 적극적으로 나섰더라면 비극을 막을 수도 있었다는 점에서 경찰이 안이하게 대처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경찰은 윤양 납치 12일 뒤, 사망 하루 뒤인 4월 11일에야 윤양이 또래 여학생들과 함께 가는 장면이 담긴 교회 건물 안 CCTV를 확인했다.

김해중부경찰서 측은 11일 "사건 결과를 놓고 보면 납치였지만 당시 윤양 아버지와 목격자들은 윤양이 강제로 끌려갔다는 등 납치 의심 정황이 있다고는 진술하지 않았기 때문에 단순 가출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교회 건물 안 CCTV와 관련, 경남경찰청 한 관계자는 "4층 건물의 교회 내 2층 승강기 앞에 CCTV가 설치돼 있었다"면서 "그 화면에는 당시 또래 여학생 2명이 승강기 입구에서 서성거리는 모습과 이들과 윤양이 계단으로 3층에서 2층으로 자연스럽게 내려오는 모습이 50초가량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그때 교회 신도들도 윤양이 또래 여학생들과 함께 자연스레 교회 밖으로 나가는 모습을 목격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런 상황을 종합해 볼 때 납치가 아닌 단순 가출 가능성이 클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4월 9일 부산 연제경찰서에 교회 CCTV 확인을 요청했으나 연제서에서 윤양 얼굴을 잘 몰라 확인하기 어렵다고 했고, 이후 윤양 아버지와 지인 등을 통해 직접 확인하는 과정에서 CCTV 확인 작업이 늦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CCTV 화면을 확보했더라도 김해 여고생 사건과 연관 짓기는 어려웠다"면서 "윤양 상해치사에 가담한 여중생 친구 등에게서 '윤양이 죽었다"는 첩보를 입수해 본격적으로 수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숨진 윤양과 관련한 사건의 전모는 윤양 사건에 연루된 범인 가운데 일부가 다른 살인 사건으로 4월 19일 대전 경찰에게 붙잡히면서 드러났다.

경남경철청은 앞으로 실종사건 접수 초기에 수사와 여성청소년과 부서의 공조를 강화하겠으며 특히 여성과 아동 사건 때는 곧바로 수사를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번 수사 과정에서 문제가 없는지도 담당자를 대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ksk@yna.co.kr

ym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8/12 11: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