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락세 돌아선 중국 부동산 시장, 연착륙 가능한가

송고시간2014-08-01 14:29

정부 '부동산 살리기' 나서…전문가 "가격조정 불가피"

중국 경제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경제 (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한승호 특파원 = 상승세를 구가하던 중국 부동산 시장이 올해 들어 하락세로 급선회하면서 불안감이 퍼지고 있다.

일각에선 '시장 붕괴론'까지 제기되는 상황에서 중국 정부가 본격적인 대응에 나서면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중국의 부동산 정보 제공기관인 중국지수연구원(中國指數硏究院)은 1일 중국 100대 도시의 7월 신규주택 평균가격이 전월보다 0.81% 하락, 지난 5월부터 3개월 연속 하락세가 이어졌다고 밝혔다.

경제 성장세를 타고 작년까지도 부동산 가격 상승세가 계속되면서 중국 정부가 과열 억제에 주력했으나 올해 상반기에는 분위기가 반전됐다.

특히, 중소 도시인 2, 3선 도시에서 하락세가 나타나던 것이 대도시인 1선 도시까지 확산하면서 심각성을 더해주고 있다.

지수연구원은 지난달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등 10대 도시 주택값이 전월에 비해 모두 하락한 것으로 파악했다.

주택값 하락세와 함께 부동산 개발과 투자 열기도 식어가고 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올해 1~6월 부동산 개발기업들의 토지 구매면적이 1만 4천807㎡로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5.8% 감소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부동산 개발 투자액은 전년 동기에 비해 14.1% 증가했다. 이는 전월 증가 폭 14.7%에 비해 0.6% 포인트나 줄어든 수준이다.

이처럼 부동산이 추락하자 지방정부의 재정 수입이 줄고 은행들의 불량대출 규모가 증가하는 등 중국 경제 전반에 주름살도 늘고 있다.

주택을 비롯한 건물이나 부동산 개발을 위한 토지의 거래가 줄면서 지방 정부의 부동산관련 세금 수입이 감소하고, 부동산 대출을 늘린 은행들은 담보가치 하락으로 대손충당금을 쌓기에 바쁜 실정이다.

중국 안팎에서 부동산 시장 붕괴에 대한 우려도 끊이질 않고 있다.

쩌우린화(鄒琳華) 중국 사회과학원 도시경쟁력연구센터 부연구원은 최근 중국 언론에 "3,4선 도시에서 주택 구조적인 공급 과잉현상이 나타나면서 '귀신 도시'(빈 건물이 대량으로 발생하는 도시)가 늘어날 것"이라며 부분적인 시장 붕괴 가능성을 언급했다.

영국 BBC 방송도 중국 정부가 부동산 조정정책을 실시하면서 과열됐던 부동산 시장이 급속하게 냉각되고 있다면서 부동산 거품이 이미 붕괴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 정부는 부동산 시장의 붕괴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인하지만 급속한 부동산 시장 냉각이 몰고 올 수 있는 부작용을 막는 데 힘을 쏟고 있다.

발등에 불이 붙은 지방정부들이 실수요 이외 투자나 투기성 주택 구매에 대한 규제를 완화하거나 아예 푸는 등 '부동산 살리기'에 나섰다. 구매제한 정책을 시행하고 있는 46개 도시 가운데 30곳이 이미 해제한 것으로 집계됐다.

리커창(李克强) 총리가 올해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정부업무보고에서 부동산과 관련해 '도시별 상황에 맞게 각기 다른 통제'에 나설 것임을 밝혔으나 정부의 정책 조정 대상이 대부분 도시로 확산하는 양상이다.

중국 사회과학원도 지난 28일 발표한 '중국 부동산 발전 보고'를 통해 중국 부동산 시장의 '폭리 시대'는 끝났으며 당분간 가격 조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분석했다.

보고서는 부동산 가격의 급락이나 시장의 붕괴가 발생하지는 않을 것이나 앞으로 2~3년은 가격 조정기를 거칠 것으로 전망했다.

h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