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천 살인사건 용의자 검거…"시신은 남편과 내연남"(종합)

송고시간2014-08-01 14:37

'포천 빌라 살인사건' 용의자 검거
'포천 빌라 살인사건' 용의자 검거

(포천=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1일 오전 경기도 포천경찰서에서 '포천 빌라 살인사건' 용의자 이모(50·여)씨가 호송되고 있다.


"길에서 만난 내연남 돈 요구해 단독 범행…남편은 자연사"

(포천=연합뉴스) 김도윤 권숙희 기자 = '포천 빌라 고무통 변사 사건'의 유력 살인 용의자인 50대 여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시신이 발견된 지 3일 만이고 이 여성이 잠적한 지 2일 만이다.

경기 포천경찰서는 1일 남편과 내연남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살인 등)로 이모(50·여)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이씨는 남편 박모(51)씨와 내연남을 살해한 뒤 이들의 시신을 포천시내 자신의 집 고무통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전 11시 20분께 소흘읍 송우리의 한 섬유공장 기숙사 부엌에 숨어 있던 이씨를 검거했다.

검거 당시 이씨는 빨간 티셔츠와 반바지를 입었다. 폐쇄회로(CC)TV에 찍힌 마지막 모습과 같은 복장이다.

이씨는 울면서 "시신 2구는 남편과 애인이다"며 "잘못했다"고 범행을 시인했다.

현재 공황 상태로 횡설수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내연남은 길에서 우연히 만났는데 돈을 요구해 단독으로 살해했고 남편은 자연사했다"고 진술하고 있다.

'포천 빌라 살인사건' 용의자 검거
'포천 빌라 살인사건' 용의자 검거

(포천=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1일 오전 경기도 포천경찰서에서 '포천 빌라 살인사건' 용의자 이모(50·여)씨가 호송되고 있다.

8살짜리 아들의 이름과 나이조차 모르고 있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이 때문에 경찰은 진술녹화실에서 이씨를 상대로 정확한 살해 동기와 시기, 수법 등을 밤샘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은 기숙사에 함께 있던 스리랑카 출신 남성도 함께 조사하고 있다. 이씨와 전화 통화를 자주 했던 남성이다.

경찰은 이 남성에 대해 범인은닉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앞서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으며 이 가운데 1구는 지문을 통해 이씨의 남편 박씨로 확인됐다.

나머지 1구는 부패가 심해 신원을 확인하지 못했다.

경찰은 이 집에 살던 이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하고 체포영장을 신청하는 등 행적을 쫓는 데 주력했다.

한편 지난달 29일 오후 9시 40분께 포천시내 한 빌라 작은방 고무통에서 박씨 등 시신 2구가 발견됐다.

고무통은 높이 80cm, 지름 84cm 크기로, 시신 2구가 이불에 덮인 채 뚜껑이 닫혀 있었다.

아래에 있던 박씨의 시신은 장판에 덮여 있었으며 위에 있던 시신은 얼굴에 랩이 싸여 있고 목에 스카프가 감겨 있었다.

안방에서는 영양실조 상태의 8살 남자아이도 함께 발견됐으며 이씨는 이 아이의 엄마로 밝혀졌다.

kyoon@yna.co.kr,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