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말레이 총리 "우크라 말레이기 추락 지역서 휴전해야"

송고시간2014-07-31 22:50

국제조사팀 추락 현장에 처음으로 도착…시신과 유품 수습

기자회견하는 라작 말레이 총리(왼쪽)와 뤼터 총리(AP=연합뉴스)
기자회견하는 라작 말레이 총리(왼쪽)와 뤼터 총리(AP=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 피격 사건 수습 공조를 위해 네덜란드를 방문한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가 우크라이나 동부의 휴전을 촉구했다.

라작 총리는 31일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러시아) 반군이 여객기 추락 현장 주변에서 전투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라작 총리는 "우크라이나 동부에서의 갈등은 쉽게 해결될 수 없다"면서 "그러나 여객기에 타고 있던 이들은 이 분쟁과 관계가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모든 이들이 희생자들을 존중하고 사건 조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현장을 보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말레이시아 여객기는 지난 17일 우크라이나 동부 상공에서 반군이 쏜 것으로 추정되는 미사일에 격추됐다.

탑승객 298명 전원이 사망했으며 이 중 네덜란드인이 195명으로 가장 많았고 말레이시아인은 43명, 호주인은 28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런데 추락 현장 주변에서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반군의 치열한 교전이 진행 중이라 사건 2주가 지나도록 시신 수습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으며 희생자 유품을 멋대로 훔치는 일도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줄리 비숍 호주 외무장관은 80여 구의 시신이 아직 수습되지 않았다고 최근 밝혔다. 네덜란드 정부는 200여 구의 시신을 수습해 와 현재 네덜란드 힐베르쉼 군기지에서 신원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다.

라작 총리는 이날 힐베르쉼 기지를 방문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사건 원인을 밝혀낼 국제조사팀은 그동안 교전으로 말레이시아 여객기 추락 현장에 접근하지 못하다가 이날 처음으로 현장에 도착했다.

네덜란드 및 호주 경찰과 법의학 전문가로 구성된 국제조사팀은 우선 시신과 유품 수습에 초점을 맞추고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