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미군 기지촌 성매매' 비난…"인권유린국은 미국"

(서울=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북한은 6·25 전쟁 이후 주한미군을 상대로 한 기지촌 성매매를 인권유린 범죄라고 비난하며 미국이 이에 대해 우선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1일 '벌거벗은 미국에 경고한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6·25 전쟁 이후 기지촌 성매매 문제를 주한미군의 '위안부 범죄사건'으로 주장하며 "미국은 그 누구의 있지도 않은 인권을 운운하기에 앞서 저들의 인권윤리 죄악부터 역사와 인류 앞에 속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논평은 최근 '기지촌 여성'들이 미군과 한국 정부가 6·25 전쟁 이후 미군을 상대로 한 성매매 업소를 관리했다며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사건을 언급하고 "미국이 이 사건에 대한 책임을 남측에 떠넘기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6·25 전쟁 이후 벌어진 미군 범죄와 미국 내 성범죄 통계를 열거하며 "겉으로는 번창한 것 같지만 인간의 모든 권리가 여지없이 유린 말살되는 것이 미국의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논평은 "미국이 조선 민족에게 저지른 반인륜적 범죄에 시효란 있을 수 없고, 미국은 왜 우리 민족이 미제 침략자를 소멸하자면서 대결전을 준비하는가를 알아야 한다"며 "이는 선군조선의 강위력한 화력 타격수단들이 보여주는 엄숙한 경고"라고 강조했다.

ro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7/31 10: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