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타임스, '유병언 사망' 집중 조명>

'몰락 앞의 탐욕' 제목 아래 크게 보도
뉴욕타임스, '유병언 사망' 집중 조명
뉴욕타임스, '유병언 사망' 집중 조명(서울=연합뉴스) 뉴욕타임스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사망 관련 소식을 27일(현지시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이 신문은 '몰락 앞의 탐욕'(Greed before the fall) 이라는 제목 아래 1면 머리기사를 유병언 전 회장의 죽음으로 시작했다. 또 12면과 13면에 걸쳐 관련 내용을 보도했다. (뉴욕타임스 홈페이지)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뉴욕타임스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사망 관련 소식을 27일(현지 시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이 신문은 '몰락 앞의 탐욕'(Greed before the fall) 이라는 제목 아래 1면 머리기사를 유병언 전 회장의 죽음으로 시작했다. 또 12면과 13면 전체를 할애했다.

뉴욕타임스는 세월호 참사가 벌어진 날 학생들이 배가 기울어지자 처음에 "재미있다"는 반응을 보이다가 나중에 살아날 수 없음을 알고 "엄마, 아빠 사랑해요"라며 스마트폰으로 작별을 고한 사실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 참사의 중심에는 '가장 기이한, 그리고 이제는 매도당하는' 가족이 있다"면서 유 전 회장 본인은 사망하고 부인과 2명의 자녀가 구속된 사실을 전했다.

이 신문은 "박근혜 대통령이 유 전 회장을 악마로 만들고 정부는 책임에서 벗어나려고 한다"는 일명 구원파 신도들의 주장을 소개해 주면서도 많은 사람의 이야기를 종합해 보면 검찰의 발표는 맞는 것 같다고 밝혔다.

유 전 회장 일가가 안전을 무시하고 세월호를 개조한 것이 비극을 만들었다는 사실을 인정할 수 있다는 것이다.

세월호의 비극은 객실 및 갤러리를 추가로 설치한 데서 시작됐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배의 상단에 추가로 객실이 설치되면서 배가 바닷속으로 더 가라앉더라도 그렇게 보이지 않는 효과가 있었다. 이 때문에 세월호는 정원보다 더 많은 승객을 태우고도 외견상으로는 별로 이상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뉴욕타임스는 유 전 회장 개인의 성장 및 세모그룹을 일군 과정도 자세하게 소개했다.

신문에 따르면 그는 어린 시절 '미켈란젤로보다 뛰어난 조각가'를 꿈꾸다가 고등학교에서 종교를 접하면서 마음이 바뀌었다. 이후 카리스마를 갖춘 연설가로 교회를 만들어 신도들을 늘려갔으며 10만 명의 거대 교회로 성장시켰다.

교회를 바탕으로 유 전 회장은 사업을 키워나갔다.

1970년대 교회를 자금의 원천으로 삼은 그는 신도들에게 기부하거나 투자하도록 설득하면서 투자재원 조달이 쉽지 않았던 시절에도 사업을 확대해 나갔다. 1980년대에는 미니재벌로 성장했다.

뉴욕타임스는 유 전 회장이 이른바 오대양 사건이 터진 이후 감옥생활을 한 것도 소개했다.

32명의 집단 자살과 유 회장이 직접 관련된 것은 아니었지만 교회 신도들을 속여 신도들의 돈을 기업자금으로 활용한 사실이 적발돼 1991년부터 1995년까지 감옥에서 지냈다.

이 신문은 유 전 회장이 '아해(AHAE)'라는 이름의 사진작가로서 전시회를 했던 사실도 다뤘다.

그러면서 그룹 내 계열사뿐 아니라 신도들에게까지 팔았다는 점도 지적했다.

뉴욕타임스는 유 회장 일가가 세모그룹 계열사들의 돈을 개인 자동입출금기(ATM)로 활용했다는 검찰의 표현을 전하면서 미국에만 최소 800만달러어치의 부동산이 유 회장 일가 또는 계열사 명의로 돼 있다고 밝혔다.

또 수천만달러의 돈이 유 전 회장을 유명인사로 만드는 데 들어갔다고 덧붙였다.

반면에 세월호의 안전 운항을 위해서는 지난해 2달러를 지출한 게 전부라고 강조했다.

sungje@yna.co.kr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및 유병언 전 회장 관련 정정 및 반론2>

본 보는 지난해 4월 16일 세월호 참사 이후 기독교복음침례회(일명 구원파) 및
유병언 전 회장 관련 보도에 대하여 다음의 두 번째 통합 정정 및 반론보도를
게재합니다.

본 보는 구원파가 오대양 사건과 관련이 있다고 보도하였으나 오대양 집단자살
사건은 1987년과 1989년 그리고 1991년 검·경의 3차례 집중적인 수사를 통해
기독교복음침례회 교단 및 유병언 전 회장과 관련이 없음이 밝혀졌습니다. 인천
지검은 지난해 5월 21일 공문을 통해 '당시 수사기록 검토 결과 잡단 자살이 기
독교복음침례회 측이나 유병언 회장과 관계 있다거나 5공 정권의 비호가 있었다
는 사실은 확인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금수원에 땅굴이나 지하벙커 등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는 보도도 검찰 수
사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져 바로잡습니다.
유병언 전 회장이 50억 상당의 골프채를 보내거나 채규정 전 전북부지사를 통
하여 정·관계 인사들에게 로비를 했다는 보도는 지난해 10월 검찰이 해당 정·
관계 로비설은 사실이 아니며 유 전 회장의 세모그룹은 1997년 부도 이후 정상
적인 회생 절차를 밟은 것으로 언론에 확인해 준 바 있습니다.
유 전 회장이 신도나 계열사 직원들에게 사진을 강매한 사실이 없고, 프랑스
루브르 전시는 루브르 박물관 결정에 의한 것으로 기부금과는 관련이 없다고 알
려왔습니다. 또 금수원과 미국의 특정 부동산은 유 전 회장의 소유가 아니고,
해당 신협에서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대출을 받았다고 알려왔습니다.
유 전 회장이 도피 당시 밀항이나 망명을 시도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
습니다. 그리고 기독교복음침례회 교인들은 금수원을 자유롭게 출입하고 있고,
행사 때는 외부인들도 자유롭게 출입 가능한데도 폐쇄적인 집단으로 매도한 것
은 명백한 오보라고 알려왔습니다. 구원파 자체 조사 결과 세월호 사고 당시 먼
저 퇴선한 세월호 선장 및 승무원들은 모두 기독교복음침례회 신도가 아니며,
다만 승객을 먼저 대피시키다 사망하여 의사자로 지정된 정현선씨와 승객을 구
하다가 의식불명 상태로 구조된 한 분 등 2명으로 확인됐다고 알려왔습니다.

기타 기독교복음침례회 측의 자세한 입장을 '구원파에 대한 오해와 진
실'(http://klef.c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7/28 02: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