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분쟁도서 탈환 목표"…일본 해병대 육성 본격화

송고시간2014-07-18 09:38

3천명 규모 2018년까지 배치…훈련모습 최초 공개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일본판 해병대인 '수륙기동단'이 기지개를 켜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18년 실전배치를 목표로 담금질하는 수륙기동단이 언론에 처음 훈련 모습을 공개했다고 17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수륙기동단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부가 미국 해병대를 본떠 3천여 명 규모로 창설하는 상륙작전 부대다. 수륙양용차 50여 대는 물론 수직이착륙기까지 갖출 예정이다.

헬리콥터에 탄 80명의 수륙기동단 대원은 나가사키(長崎)현 사세보(佐世保) 앞바다에 차례로 뛰어내렸다.

이들은 물갈퀴를 신고 깊은 물로 자맥질하는가 하면 8명씩 짝을 지어 160㎏짜리 고무보트를 어깨에 이고 바다를 향해 달렸다.

이들은 일본 도서지역을 침공당했을 때 이를 탈환하는 역할을 맡는다. 주변국과의 영토 분쟁을 염두에 뒀다. WSJ은 훈련 공개가 "일본이 중국과의 (동중국해 영유권) 분쟁에서 새로운 전술을 선보인 것"이라고 평가했다.

수륙기동단은 미국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 있다. 미국 해병대 관계자들이 부대 창설에 관여하는가 하면 해병대와의 합동 훈련도 예정돼 있다.

케리 걸섀넥 국제전략문제연구소 태평양포럼(Pacific Forum CSIS) 선임 연구원은 이에 대해 "수륙기동단이 없다면 일본은 결국 미국의 젊은이(미군)에게 분쟁지역 방어를 위해 싸워 달라고 요청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이달 집단자위권 행사가 가능하도록 헌법 해석 변경을 강행했다. 주변국들은 물론 자국민들도 강하게 반발하고 있지만, 미국은 '역사적 결정'이라고 환영했다.

아베 총리는 15일에도 의회에 나와 "오키나와에 수많은 섬이 예상치 못한 공격을 받았을 때 즉각 대처할 수 있어야 한다"며 수륙기동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나 한편에선 수륙기동단의 사정권에 중국과의 분쟁지역인 동중국해뿐 아니라 한국의 독도 역시 들어갈 것으로 우려하는 목소리 역시 나오고 있다.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