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텍사스 블루스의 전설' 조니 윈터 별세

항년 70세…사인은 아직 확인 안 돼

(파리·취리히 AFP·dpa=연합뉴스) 미국 '텍사스 블루스'의 전설인 기타리스트 조니 윈터가 16일(현지시간) 스위스에서 별세했다. 향년 70세.

그의 공식 페이스북에 올라온 성명에 따르면 윈터는 이날 스위스 취리히의 한 호텔방에서 숨을 거뒀다.

성명은 "고인의 부인과 가족, 밴드 동료 모두 사랑하는 사람과 세계 최고의 기타리스트를 잃은 데 슬픔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의 사인은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취리히 경찰은 그의 죽음을 형사사건으로 의심할만한 대목은 없지만 검찰이 부검을 지시했다고 발표했다. 윈터는 오는 9월 2일 새 앨범 발매를 앞두고 있었다.

1944년 텍사스주 보몬트에서 태어난 윈터는 다섯 살에 클라리넷을 연주했고 몇 년 뒤부터는 기타를 쳤다.

윈터의 공식 웹사이트에 따르면 고인은 14살의 나이에 형 에드가와 함께 처음 밴드를 결성했다.

그는 선천성 색소 결핍인 백피증과 길게 늘어트린 하얀 머릿결로 무대에선 단연 눈에 띄는 연주가였다.

윈터는 1968년 음악잡지 롤링스톤이 텍사스 음악 무대를 소개하면서 그를 재니스 조플린의 뒤를 잇는 최고 유망주로 꼽아 일약 스타로 떠올랐다.

이후 윈터는 음반 계약을 맺고 '굿모닝 리틀 스쿨걸' 같은 히트곡을 냈으며 1969년 세계적인 음악 축제 우드스톡 페스티벌을 통해 이름을 널리 알리면서 1960~70년대를 풍미했다.

마약중독을 치료하기 위해 공백기를 가진 윈터는 최근 수년간 슬래시, 에릭 클랩턴, 올맨 브라더스 등 다양한 장르의 연주자와 협연하면서 계속 레코딩 작업을 해왔으며 유명 음악상 후보에 꾸준히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팬들이 록스타로 대성하기를 바랐지만, 윈터는 블루스 음악만 고집했으며 백인 연주자로는 드물게 블루스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는 영광을 안았다.

jianwa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7/17 23: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