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월호가족들, 특별법 통과·대통령 면담 요구

세월호참사 특별법 제정 촉구 범국민대회 회견
세월호참사 특별법 제정 촉구 범국민대회 회견(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세월호 참사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대책위 등 관계자들이 17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오는 19일 열리는 세월호 참사 특별법 제정 촉구 범국민대회를 앞두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세월호 참사 가족 대책위원회와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는 1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세월호 특별법을 꼭 통과시켜달라"며 대통령 면담을 요청했다.

이들은 "새누리당이 수사권과 기소권이 포함된 특별법을 반대하는 것은 진상규명의 칼날이 청와대로 향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라며 "대통령은 우리를 청와대에 불러 약속한 특별법 제정이 거짓말이 아니었음을 확인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이어 "전체의 80%가 넘는 233명의 국회의원들이 특별법 제정 촉구서명에 참여했지만 김무성 의원, 서청원 의원 등 50여명의 새누리당 소속 국회의원들은 가족 호소를 외면하고 서명에 참여조차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이 끝난뒤 사고 당시 학생들이 찍은 미공개 동영상 두 편을 공개했다.

계속 마르지 않을 눈물
계속 마르지 않을 눈물(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세월호 참사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대책위 등 관계자들이 17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오는 19일 열리는 세월호 참사 특별법 제정 촉구 범국민대회를 알리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미공개 동영상을 지켜보다 눈물을 흘리고 있다.

2학년 6반 김동엽 학생과 2학년 4반 박수현 학생이 찍은 영상에는 사고 직후 '가만히 있으라'는 안내방송과 함께 선내에서 대기중인 학생들의 모습이 담겼다.

첫번째 영상에서는 이미 배가 60도 이상 기울어진 상태에서 "구명조끼가 1994년 제품이다", "살고싶다"는 발언이 나왔고, 두번째 동영상에서는 세르코프 빌라체슬라브 학생과 정차웅 학생 등이 해맑게 장난치는 모습이 담겨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회견 후 나흘째 단식 중인 이창현 학생 아버지 이남석 씨와 영상에 등장한 아들의 모습을 보고 오열하던 고 정차웅 학생 어머니가 탈진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는 오는 19일 오후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4·16 특별법 제정 촉구 범국민대회를 열 계획이다.

shine@yna.co.kr,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7/17 16: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