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상원의원 4명, 日 집단자위권 결정 지지서한

송고시간2014-07-17 11:54

(서울=연합뉴스) 박소현 기자 =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 소속 상원의원 4명이 일본의 집단 자위권 행사를 용인한다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정책을 칭찬했다고 교도통신이 17일 보도했다.

로버트 메넨데즈 상원 외교위원장과 밥 코커 상원 외교위 공화당 간사 등 미국 민주·공화당 상원의원 4명은 15일 아베 총리에게 보낸 서한에서 "일본의 안보·외교·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주려는, 특히 집단 자위권 문제에 대한 아베 총리의 노력을 높이 산다"고 밝혔다.

이들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안보 환경이 점점 복잡해지면서 미일 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며 "일본의 유연성 확대가 양국 동맹관계에 상당한 이득을 가져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한국과 일본이 "과거를 뒤로하고 현재 양국과 주변 지역이 직면한 공통의 중대한 도전들에 대해 협력해 대처할 것으로 희망하며 믿고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 내각은 지난 1일 집단자위권 행사가 용인된다는 새로운 헌법 해석을 채택, '전쟁을 할 수 있는 나라'로 전환했다.

집단 자위권은 동맹국 등 타국에 대한 공격을 자국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해 반격하는 권리다.

이에 대해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은 우려를 표명하며 일본의 우경화와 군사대국화 움직임을 비판해왔으나, 미국 정부는 집단자위권 행사 추진을 환영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공식 발표하는 등 찬성의 뜻을 밝혔다.

sohyu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