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야속한 물살"…세월호 수색 성과 없어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에 실종자들의 귀환을 기원하는 노란 리본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에 실종자들의 귀환을 기원하는 노란 리본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진도=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세월호 선체 수색작업이 재개됐으나 사고해역의 물살이 거세 성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

범정부사고대책본부는 15일 새벽 3시 53분부터 5시 5분까지 정조 시간에 맞춰 민·관·군 합동구조팀이 수중 수색작업을 벌였으나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했다.

사고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9시 39분과 오후 4시 5분, 9시 38분 등 3회의 정조 시간에 맞춰 수색을 재개할 계획이다.

사고해역의 유속은 1.5~3노트를 보이고 있다. 보통 1노트 이하여야 수중 작업이 가능하다.

사고대책본부는 함정 94척, 항공기 21대, 민간 선박 39척, 잠수사 69명을 투입해 수색작업을 할 계획이다.

민·관·군 합동구조팀은 14일 오후에도 12회에 걸쳐 잠수사 24명을 투입, 선체를 수색했다.

minu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7/15 09: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