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남∼제주 뱃길 관광, 세월호 참사 '직격탄'

5·6월 이용객 전년보다 41% 급감…상반기 12% 감소뱃길 안전성 강화·편리성 홍보…활성화 안간힘

(무안=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전남∼제주 뱃길 관광이 세월호 참사 이후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뱃길 이용객 증가세가 사실상 꺾인 상태에서 세월호 여파로 이용객이 급감, 뱃길 관광 활성화를 위한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전남도는 올 상반기 전남∼-제주 뱃길 이용객은 117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33만명보다 16만명(12.2%)이 줄었다고 13일 밝혔다.

항로별로 목포항이 43만5천명으로 전년보다 13%가 감소했으며 완도항은 34만2천명으로 10.7%, 고흥 녹동항은 11만6천명으로 16.8%가 줄었다.

장흥 노력항은 21만4천명으로 22.8%가 급감했으며 지난해 3월 취항한 해남 우수영항은 승객이 7만5천명에 그쳤다.

특히 지난 4월 16일 세월호 참사 이후 관광 성수기인 5월과 6월 이용객은 지난해 38만6천800여명에서 올해는 22만9천500여명으로 무려 41% 급감했다.

승객 감소로 목포항은 여객선 1척이 운항을 중단했으며 고흥 녹동항은 일요일 운항을 포기했다.

추가 취항이 예정된 고흥 녹동∼서귀포, 강진 마량-∼제주항 항로는 전면 취소됐으며 여수∼제주 카페리 운항도 사실상 취항이 무산됐다.

전남∼제주 뱃길 이용객은 지난해 194만명, 2011년 193만명 등 증가세가 한풀 꺾인 상태다.

전국적으로 세월호 참사에 따른 여객선 관광사업 불황도 속속 드러나고 있다.

인천은 청해진해운의 세월호와 오하마나호 면허가 취소됐고 삼천포는 제주월드호가 경영 악화로 휴업에, 부산의 서경아일랜드호 등 여객선 2척은 일요일 휴항에 들어갔다.

전남도는 뱃길 관광객 감소가 여객선 사업은 물론 지역 내 관광산업에까지 악영향을 미친다는 판단에 따라 대책 마련에 나섰다.

우선 제주 뱃길이 전국에서 가장 많고(5개항로), 최단거리(109km), 최단 소요시간(1시간40분) 등의 장점을 활용, 적극적인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정부, 해양항만청 등과 함께 여객차량 전자발권 보완과 노후 선박 교체, 선박 안전성 검사 강화 등 선박과 뱃길의 안전성을 높이는 동시에 홍보도 강화해 전남∼제주 뱃길 활성화에 주력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7/13 10: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