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일, 조만간 방위협력지침 개정 협의 개시"

송고시간2014-07-13 09:39

(도쿄=연합뉴스) 김용수 특파원 = 미국과 일본 정부는 미일방위협력지침(가이드라인) 개정을 위한 외무·국방 심의관급 협의를 조만간 도쿄에서 개시할 예정이라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척 헤이글 미국 국방장관과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일본 방위상이 12일 워싱턴에서 회담을 갖고 일본의 집단 자위권 행사 용인을 연내 개정 예정인 가이드라인에 반영시키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양국은 심의관급 협의를 통해 가이드라인 개정과 관련한 중간 보고서 작성 작업을 가속화, 이르면 9월 하순 뉴욕 유엔총회에 맞춰 외무·국방장관 안전보장협의위원회(2+2)를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미일 가이드라인은 일본이 타국의 공격을 받았을 때와 한반도에서 유사사태(전쟁)가 발생했을 때 미군과 자위대의 구체적인 역할 분담을 정한 문서다.

양국은 작년 10월 가이드라인을 올 연말까지 개정키로 합의했다.

이번 가이드라인 협의에서는 아베 정권의 집단 자위권 각의 결정과 관련, 한반도 유사시 자위대가 미국 함정을 방어하는 경우 등을 상정한 역할 분담 문제가 중점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등 일본의 낙도에 무장 어민 등이 상륙했을 때의 미일 대응 방안 등도 협의한다.

ys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