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자위대, 집단자위권 반영 해외훈련양태 재검토

송고시간2014-07-11 09:04

과거 해적대처·구조에 한정…향후 '피아구분' 전투상황 포함될 수도

상륙작전 펼치는 일본 육상자위대
상륙작전 펼치는 일본 육상자위대

(하와이 교도=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의 카네오헤 해병대 기지 해안에서 상륙작전을 펼치고 있는 일본 육상자위대원. 일본은 환태평양 합동군사훈련(림팩)에 육상자위대를 처음 참가시켰다.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집단 자위권 행사를 용인하기로 한 새 정책을 반영, 미·일 또는 다국간 합동훈련시 자위대의 훈련 양태를 변경할 전망이다.

해상자위대는 2010년부터 환태평양 합동군사훈련(림팩) 등 다자간 훈련에 참가하면서 해적대처 및 재해시 구조 등 집단 자위권과 무관한 훈련만 해왔지만 앞으로는 집단 자위권을 반영, 훈련 양상을 재검토하게 됐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1일 보도했다.

중국발 미사일 대응, 한반도 유사시 일본인을 포함한 민간인 수송 등에서 미국과 일본이 집단 자위권을 활용해 적절히 공조하려면 새로운 훈련을 통해 상호 운용성을 강화해야 할 필요성이 생겼다는 것이다.

그런 만큼 가상의 적국에 미·일이 공동대응하는 상황을 상정, '적군'과 '아군'으로 나눈 채 실시하는 훈련에 자위대가 새롭게 참가하는 문제 등이 향후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이미 미국 국방부는 유사시 중국의 대함(對艦) 미사일에 대응하기 위해 미군과 자위대를 하나의 네트워크로 연결해 탐지 및 요격을 하는 구상을 검토하고 있다고 요미우리는 소개했다.

미·일 양국은 향후 합동훈련 또는 해외에서 열리는 다국간 군사훈련에서 이 같은 구상을 위한 훈련을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할 전망이다.

가와노 가쓰토시(河野克俊) 해상막료장(해군참모총장)은 8일 기자회견에서 "(집단 자위권 행사 용인을 반영하는) 법 정비가 진행되면 새로운 임무가 더해질 것"이라며 "당연히 그것에 대응해 훈련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