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 59%, 담뱃값 2천원 인상 찬성"<한국갤럽>

송고시간2014-07-09 16:19

비흡연자 65%, 흡연자는 34%

보건복지부가 지난달 제작해 홍보 중인 흡연으로 인한 뇌졸중 위험을 보여주는 포스터 광고가 서울 시내 한 버스정류장에 부착돼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보건복지부가 지난달 제작해 홍보 중인 흡연으로 인한 뇌졸중 위험을 보여주는 포스터 광고가 서울 시내 한 버스정류장에 부착돼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우리 국민의 59%가 담뱃값 인상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은 이달 초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담뱃값을 현재 2천500원에서 4천500원으로 2천원 인상하는 것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찬성이 59%, 반대가 35%, 유보가 7%로 나왔다고 9일 밝혔다.

이 같은 찬성률은 지난해 3월 조사 당시의 52%보다 조금 더 늘어난 것이다.

흡연 여부에 따라 찬반이 엇갈려 비흡연자(780명)의 65%가 담뱃값 인상에 찬성한 반면, 흡연자(220명) 중 찬성률은 34%에 그쳤다.

지난달부터 보건복지부가 방송하고 있는 '혐오 금연광고'에 대해서는 67%가 찬성 입장을 밝혔다.

담뱃값 인상안과 달리 혐오 금연광고에 대해서는 비흡연자(66%) 뿐만 아니라 흡연자(67%) 중에서도 찬성이 더 많았다.

이는 혐오 광고로 인해 서서히 담배를 줄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일부 금연 희망자의 기대감과, "더 강한 혐오 광고가 나오더라도 상관없다"는 애연가의 생각 등이 복합적으로 반영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갤럽은 설명했다.

"국민 59%, 담뱃값 2천원 인상 찬성"<한국갤럽> - 2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