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지방지 93%가 집단자위권 반대 사설

송고시간2014-07-08 12:06

도쿄신문, 42개 지방지 사설 분석

일본 오사카서 빗속 집단자위권 반대 행진
(오사카 교도=연합뉴스)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이 지난 1일 집단 자위권 행사를 용인하기로 결정한 이후 일본 시민사회에서 저항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6일 오사카(大阪)시내에서는 오사카변호사회 주최로 시민 약 5천명이 참석한 가운데, 집단 자위권 행사 용인에 반대하는 집회가 열렸다. 참석자들이 빗속에 오사카 시내를 행진하고 있다. 2014.7.7 <<국제뉴스부 기사참조>>
jhcho@yna.co.kr

일본 오사카서 빗속 집단자위권 반대 행진
(오사카 교도=연합뉴스)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이 지난 1일 집단 자위권 행사를 용인하기로 결정한 이후 일본 시민사회에서 저항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6일 오사카(大阪)시내에서는 오사카변호사회 주최로 시민 약 5천명이 참석한 가운데, 집단 자위권 행사 용인에 반대하는 집회가 열렸다. 참석자들이 빗속에 오사카 시내를 행진하고 있다. 2014.7.7 <<국제뉴스부 기사참조>>
jhcho@yna.co.kr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지난 1일 집단 자위권 행사를 용인하기로 결정한데 대해 일본 지방신문의 약 93%가 반대하는 논조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도쿄신문은 집단 자위권 행사를 용인하는 각의(국무회의) 결정이 이뤄진 다음날인 지난 2일 42개 주요 지방지의 사설을 분석한 결과 39개지가 집단 자위권 행사 용인에 반대하는 논조였다고 8일 소개했다.

대표적으로 홋카이도(北海道) 신문은 "일본을 잘못된 방향으로 이끈다"는 제하의 사설을 실었고, 주니치(中日) 신문은 "헌법 9조 파기에 해당하는 폭거"라는 제목으로 사설을 게재했다. 오키나와(沖繩)의 류큐(琉球)신보는 "일본이 '악마의 섬'으로"라는 극단적인 제목을 사설에 붙였다.

총리관저 앞 집단자위권 반대시위 1만명 참가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이 집단 자위권 행사를 용인하는 각의 결정을 한 1일, 일본 곳곳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도쿄 나가타초(永田町)의 총리 관저 앞에서는 시민 1만명(주최측 발표) 이상이 참석한 가운데 반대 시위가 벌어졌다.
2014.7.1 <<국제뉴스부 기사참조>>
jhcho@yna.co.kr

총리관저 앞 집단자위권 반대시위 1만명 참가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이 집단 자위권 행사를 용인하는 각의 결정을 한 1일, 일본 곳곳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도쿄 나가타초(永田町)의 총리 관저 앞에서는 시민 1만명(주최측 발표) 이상이 참석한 가운데 반대 시위가 벌어졌다.
2014.7.1 <<국제뉴스부 기사참조>>
jhcho@yna.co.kr

이 같은 경향은 집단 자위권 행사 용인에 찬성하는 요미우리·산케이와 반대하는 아사히, 마이니치로 거의 대등하게 양분된 중앙지(도쿄에 본사를 둔 전국지)들의 보도 양태와 큰 차이가 있다.

이에 대해 도쿄신문은 "독자와 가까운 지방지의 보도 자세는 국민 여론을 반영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최근 아사히, 교도통신, 요미우리 등 다수의 일본 언론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집단 자위권에 반대하는 응답이 과반으로 나타났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