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다 불청객' 적조 올까…전남도 만반의 준비 태세

사용 논란 일었던 '황토'는 "미세 분말로 살포 가능"

(무안=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전남도가 '바다의 불청객' 적조에 대비해 고강도 대책을 마련, 시행한다.

갈수록 심화하는 기상이변 등으로 고수온 현상이 잦아짐에 따라 올해는 적조 발생이 예년보다 빠를 것으로 예상돼 황토 살포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7일 전남도에 따르면 올해는 적조 발생 시 정부와 도 단위 수습대책본부 구성, 분말황토 살포, 사전방류 보상기준 상향, 폐사어 매몰기준 마련, 예보단계 세분화 등을 마련해 추진하기로 했다.

무엇보다 사용여부를 놓고 논란이 컸던 황토에 대해서는 '분말황토'를 사용하기로 했다.

그동안 황토 살포 대신 전해수 살포나 수류방제법, 안전해역 이동 방식 등을 이용했다.

올해는 건조한 분말황토를 전해수와 함께 뿌리고 수류방제와 차광막 설치 등을 병행해 사용하기로 했다.

전임 박준영 지사는 황토는 유한(有限)자원이라며 사용을 사실상 금지, 어민과 갈등을 빚어왔다.

전남도는 미세 분말황토 500t을 확보, 도내 주요 항포구에 비치했다.

분말황토는 생(生)황토를 건조, 300메쉬(1메쉬.1인치×1인치내 구멍수) 규격에 통과한 것으로 침전속도가 느리고 주변 적조생물 부착력이 높아 효과가 큰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적조 피해 직전 물고기 방류의 경우 그동안 50% 보상규정에 묶여 실적이 거의 없었으나 올해부터는 90%까지 보상기준이 상향됐다.

또 적조로 폐사한 고기를 매몰하려면 명확한 기준이 없어 처리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올해부터 시·군별로 하루 3t 이상의 폐사한 양식어류는 매몰할 수 있도록 했다.

적조가 몰려올 경우 양식어류를 안전해역으로 임시 이동할 수 있는 '임시 대피지'를 각 지자체가 사전에 지정, 운영할 계획이다.

예보단계는 기존 적조주의보·적조경보·해제, 3단계에서 출현주의보·적조주의보·적보경보·해제 등 4단계로 세분화했다.

지난달 27일 남해 통영-거제 연안에 유해성 적조생물인 코클로디니움이 저밀도(㎖ 당 1개체 미만)로 나타나는 등 적조 발생 기미가 보이고 있다.

관심단계는 ㎖ 당 10 개체일 때, 적조주의보는 ㎖ 당 100 개체, 적조경보는 ㎖ 당 1천 개체 이상 발견되면 발효된다.

전남지역에는 지난 95년 216억원 피해가 난 데 이어 96년 13억원, 2003년 176억원 등 430억원의 피해를 냈다.

정병재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적조를 원천적으로 막는 데는 한계가 있지만 피해 최소화에 모든 행정력을 투입할 계획이다"며 "재해보험 가입 확대, 물고기 사전방류, 가두리 이동 등 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7/07 16: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