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월호국조, 참사관련 `언론 오보' 집중지적>

방통위·KBS 상대 추궁…MBC는 불참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세월호 침몰사고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 특위는 7일 방송통신위원회와 KBS를 상대로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일부 보도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향후 대책을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특위는 당초 이날 MBC도 기관보고 대상기관으로 정하고 경영진을 증인으로 채택했지만 MBC측은 정치적 중립, 언론 자유 등의 이유로 출석을 거부했다.

새누리당 윤재옥 의원은 "사고 당일 KBS가 10시47분에 특보를 해서 '해군, 탑승객 전원 선박 이탈, 구명장비 투척 구조 중'이라고 보도했다"며 "KBS가 재난방송 주관사로서 다른 방송사보다 더 정확하게 취재해서 보도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이후 방송사별로 '학생 전원구조'라는 오보를 내보내다가 정정보도를 했는데 KBS는 다른 방송사가 정정보도를 하고 난 11시26분에 '전원구조' 방송을 했다"며 "확인절차가 부족했다는 점을 얘기할 수밖에 없다"라고 질타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최민희 의원은 "KBS가 10시38분 해경과의 결정적 인터뷰 오보를 내는데 '지금 대부분 인원이 출동한 함정, 지나가던 상선, 해군함정 대부분에 사람들이 구조된 상황'이라는 내용이었다"면서 "KBS의 '전원 구조' 오보에서 시작해 MBC의 '단원고 학생 전원 구조' 오보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MBC는 오보를 당일 11시23분 정정했다고 밝혔지만 오후 1시까지도 계속 오보가 지속됐다"며 "특히 목포 MBC에서 '전원구조가 아닐 수 있다. 세월호에 더 많은 사람이 갇혀 있다'는 보고를 올렸음에도 계속 오보를 냈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당시 MBC측이 '전원 구조' 오보와 관련, 타 방송사에 책임을 회피하는 듯한 반응을 보였다고 언급하며 "공영방송으로서 스스로 품위를 낮춘 것"이라고 꼬집었다.

같은 당 우원식 의원은 "당시 방송사들이 오보를 정정하며 단원고에서 혼란을 일으켰다, 책임이 단원고에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며 방송통신위원회 측에 "단원고에 책임을 넘긴 부분에 대해 어떤 징계를 했느냐"라고 따져 묻기도 했다.

여야 특위 위원들은 이날 MBC 경영진의 출석 거부에 대해선 한목소리로 유감을 표명했다.

야당 간사인 새정치연합 김현미 의원은 "MBC는 언론 자유를 이야기하고 있지만 기관보고를 결정한 5월29일 이후 어제까지 단 한마디 문제제기가 없었고 기관보고 자료와 사장 인사말까지 보냈다"면서 "위원장은 행정실을 통해 MBC가 오전 중에라도 출석하도록 지시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심재철 위원장은 "MBC가 출석하지 않은 것에 대해 지극히 유감을 표시한다. 속히 출석하길 바라는 마음"이라며 위원회 차원의 출석 요청을 보냈다.

세월호 희생자 가족대책위 유경근 대변인도 국회에서 취재진과 만나 "양당 원내대표들이 관심 갖고 동행명령으로 참여하게 하도록 신경 써달라"고 부탁했다.

희생자 가족대책위는 이날 자체적으로 마련한 세월호 특별법안도 발표했다.

s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7/07 12: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