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교통사고 사망자 수 OECD 회원국 중 2위

인구 100만명당 105명 사망…평균치의 1.7배
한국 교통사고 사망자 수 OECD 회원국 중 2위 - 1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한국의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두 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1위의 불명예는 피했지만 다른 회원국에 비해 그다지 개선 수준이 높지 않아 사망자 수 상위권에 머무르고 있다.

7일 OECE에 따르면 2011년 기준으로 한국의 교통사고 사망자는 인구 100만명당 105명으로 수치가 있는 31개 회원국 중 폴란드(109명)에 이어 2위에 올랐다.

한국의 교통사고 사망자는 OECD 평균(63명)의 1.7배에 달하는 것이다.

미국이 104명으로 3위였고 뒤이어 그리스(97명), 포르투갈(84명), 벨기에(78명), 에스토니아(75명), 체코(74명) 순이었다.

영국은 교통사고 사망자가 100만명당 31명으로 가장 적고 스웨덴(34명), 노르웨이(34명), 아이슬란드(38명), 프랑스(39명), 덴마크(39명) 등이 적었다.

한국 교통사고 사망자 수 OECD 회원국 중 2위 - 1

한국은 2000년에는 교통사고 사망자가 인구 100만명당 218명으로 1위였다. 당시 교통사고 사망자가 200명이 넘는 것은 한국뿐이었다.

그러다가 2001년 교통사고 사망자가 171명으로 급감하며 그리스(172명)에 이어 2위가 됐고 2002년(152명) 4위까지 하락했다가 2003년(151명) 마지막으로 1위에 올랐다.

이후에는 순위가 점점 낮아져 2004년(137명) 4위, 2006년(131명) 5위, 2007년(127명) 6위까지 내렸다가 다시 순위가 올라 2009년(119명) 3위, 2010년(111명) 2위에 이어 2011년에도 2위를 차지했다.

한국의 교통사고 사망자가 그동안 줄었는데도 다시 순위가 올라간 것은 다른 국가에 비해서는 개선된 수준이 약했기 때문이다.

한국의 교통사고 사망자는 2001년 100만명당 171명에서 2011년 105명으로 10년 만에 38.6% 줄었지만 이 감소 폭은 OECD 회원국 중 7위 수준에 그쳤다.

OECD 평균치가 2001년 108명에서 2011년 63명으로 41.7% 줄어든 것과 비교하면 한국의 감소 폭은 더 작았다. 한국의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 폭이 OECD 평균에도 미치지 못한 것이다.

스페인은 2001년 135명에서 2011년 45명으로 66.7%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고 아일랜드도 106명에서 41명으로 60% 넘게 줄었다.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7/07 06: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