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집단자위권 '후폭풍'… 아베내각 지지율 잇따라 40%대

송고시간2014-07-04 18:06

요미우리 조사서 한달새 9%p 빠지며 48%…정부ㆍ여당 "충격"


(AP/교도=연합뉴스.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P/교도=연합뉴스.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 지지율이 친(親) 아베 성향인 요미우리신문의 여론 조사에서도 40%대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요미우리는 집단 자위권 행사를 용인하는 각의(국무회의) 결정이 이뤄진 다음 날인 지난 2일과 3일 실시한 전국 여론조사에서 내각 지지율이 48%를 기록, 지난 5월30일∼6월1일 실시한 직전 조사에 비해 9% 포인트 하락했다고 보도했다.

2012년 12월 제2차 아베 내각 출범 이후 자사 조사에서 처음 50% 아래로 떨어진 것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직전 조사에 비해 9% 포인트 올라간 40%로 집계됐다.

요미우리는 정부와 여당이 이 같은 결과에 충격을 받고 있다면서, 집단 자위권 행사 용인에 대한 대(對)국민 설명이 부족했다는 것이 집권 자민당의 인식이라고 전했다.

앞서 아사히 신문이 집단 자위권 행사를 용인하기로 결정하기 전인 지난달 21일부터 22일까지 실시한 전국 전화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은 43%를 기록했다. 이어 교도통신이 집단 자위권 관련 각의 결정이 이뤄진 1일과 2일에 걸쳐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내각 지지율은 47.8%로 집계됐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