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진핑 '판다외교'…朴대통령 "양국간 우호상징">

시주석 방한계기 판다 한쌍 들여와…中, 작년엔 따오기 2마리 기증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3일 국빈 방한하면서 중국의 국보격인 판다 한쌍이 한국에 들어오게 돼 한국과 중국 간에도 '판다 외교'가 시작됐다. 사진은 지난 2월 중국이 벨기에로 보낸 자이언트 판다 '하오하오(好好)'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3일 국빈 방한하면서 중국의 국보격인 판다 한쌍이 한국에 들어오게 돼 한국과 중국 간에도 '판다 외교'가 시작됐다. 사진은 지난 2월 중국이 벨기에로 보낸 자이언트 판다 '하오하오(好好)'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3일 국빈 방한하면서 중국의 국보격인 판다 한쌍이 한국에 들어오게 돼 한국과 중국 간에도 '판다 외교'가 시작됐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 후 한 공동기자회견에서 "이번 시 주석의 방한을 계기로 한쌍의 판다를 한국에 도입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한 쌍의 판다는 작년에 한국에 온 따오기들과 함께 앞으로 양국간 우호의 상징으로 한국인들의 많은 사랑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12월 중국에서 들여온 수컷 따오기 '진수이'(왼쪽)와 3년 전 우포늪관리사무소 따오기복원센터에서 태어난 암컷 따오기 '포롱이' 부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12월 중국에서 들여온 수컷 따오기 '진수이'(왼쪽)와 3년 전 우포늪관리사무소 따오기복원센터에서 태어난 암컷 따오기 '포롱이' 부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은 자국을 상징하는 판다를 외국에 보내 우의의 사절로 활용하는 '판다 외교'를 펼쳐 왔다.

중국은 지난 3월 시 주석의 벨기에 국빈 방문시에도 판다를 임대했다. 지난 1957년부터 시작된 판다 외교를 통해 현재 판다 47마리가 미국, 일본, 영국, 캐나다, 벨기에, 태국, 멕시코, 프랑스, 스페인, 호주 등 13개국 18개 지역에서 생활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6월 중국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 당시 체결한 양해각서에 따라 시 주석이 기증한 수컷 따오기 두 마리가 우리나라에 들어왔고, 최근 새끼 부화에 성공했다.

sout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7/03 21: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