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朴대통령 "두정상 北핵실험 결연반대 뜻 같이해"(종합)

송고시간2014-07-03 19:45

공동기자회견서 "시주석 방한 北비핵화 분명한 메시지 될 것"정상회담 모두발언서 "동북아 공동번영 꿈, 북핵 장애물에 직면"

한·중 정상 공동기자회견
한·중 정상 공동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3일 오후 청와대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3일 한중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오늘 회담에서 우리 두 정상은 북한의 비핵화를 반드시 실현하고 핵실험에 결연히 반대한다는데 뜻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한·중 확대정상회담
한·중 확대정상회담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3일 오후 청와대 세종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한·중 확대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한국을 첫 국빈방문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이날 오후 단독 및 확대정상회담을 마친 뒤 청와대 충무실에서 한 회견에서 "무엇보다 북한이 핵과 경제개발 병진노선을 거듭하면서 최근 또다시 미사일 발사를 감행하고 핵실험 위협을 거두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시 주석의 방한은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분명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공동성명에서 저와 시 주석은 한반도에서의 핵무기 개발에 확고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한반도 비핵화 실현, 평화와 안정유지가 양국을 포함한 6자회담 당사국 모두의 이익에 부합되며 유엔 안보리관련 결의와 9.19 공동성명이 성실히 이행돼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두 정상은 한반도 비핵화의 실현을 위해 양자 및 다자간 소통과 조율을 강화하고 6자회담 참가국들이 공동인식을 모아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조건을 마련해야 한다는데 견해를 같이했다"며 "우리 두 정상은 6자회담 수석대표간 다양한 방식의 의미있는 대화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을 이루기위해 노력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한반도 신뢰프로세스가 남북간 신뢰를 형성함으로써 남북관계를 발전시키고 한반도의 지속가능한 평화정착에 도움이 된다는 점을 다시한번 확인했다"며 "저는 드레스덴 구상이 한반도 평화통일과 동북아의 공동번영에 기여하게 될 것임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악수하는 한·중 정상
악수하는 한·중 정상

(서울=연합뉴스) 도광환 기자 =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3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명록 작성을 마친 뒤 기념촬영하며 악수하고 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단독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동북아 공동번영의 꿈이 북핵과 또 북한 문제라는 장애물에 직면해 있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한국과 중국 양국이 각자의 꿈을 실현하면서, 또 새로운 동북아를 만들기 위해 힘을 합친다면 한국과 중국의 꿈이 동북아의 꿈으로 확대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확대 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이라는 공동목표를 위해 양국 정부가 과거 어느 때보다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해온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모두가 한 마음으로 공동의 목표를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는 의미의 '일덕일심'(一德一心), '이더이신(중국어 발음)'으로 앞으로 이런 협력을 계속해 더 발전시켜 나갔으며 한다"고 밝혔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