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베 내각 지지율 50% 붕괴·집단자위권 반대 54%"

송고시간2014-07-02 18:06

교도통신 조사 '내각 지지 안한다' 응답 처음 40%대

(A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집단자위권 행사를 허용하도록 헌법해석을 변경하는 각의 결정을 한 뒤 1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speaks during a press conference at his official residence in Tokyo Tuesday, July 1, 2014. Japan took a step away Tuesday from an American-drafted constitution that has long kept its military shackled, approving a plan to allow greater use of a force that was vanquished at the end of World War II. Abe said the shift is intended to protect the lives and security of the Japanese people. For example, he said, Japanese warships would be able to help protect U.S. ships that were fighting to defend Japan. "This is for the happiness of the Japanese people," he said. (AP Photo/Koji Sasahara)

(A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집단자위권 행사를 허용하도록 헌법해석을 변경하는 각의 결정을 한 뒤 1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speaks during a press conference at his official residence in Tokyo Tuesday, July 1, 2014. Japan took a step away Tuesday from an American-drafted constitution that has long kept its military shackled, approving a plan to allow greater use of a force that was vanquished at the end of World War II. Abe said the shift is intended to protect the lives and security of the Japanese people. For example, he said, Japanese warships would be able to help protect U.S. ships that were fighting to defend Japan. "This is for the happiness of the Japanese people," he said. (AP Photo/Koji Sasahara)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집단 자위권 행사 용인을 강행한 일본 아베 내각 지지율이 교도통신 조사에서 50% 아래로 떨어졌다.

통신이 집단 자위권 관련 헌법해석을 변경하는 각의(국무회의) 결정이 이뤄진 1일과 2일에 걸쳐 이틀간 실시한 긴급 전화 여론조사에서 내각 지지율은 47.8%를 기록, 작년 12월 이후 처음 50% 아래로 떨어졌다.

약 열흘 전인 지난달 21∼22일 교도 조사 때의 52.1%에 비해 4.3% 포인트 빠진 것이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0.6%를 기록하며 2012년 12월 출범 이후 처음 40%대로 올라갔다고 교도는 전했다.

총리관저 앞 집단자위권 반대시위 1만명 참가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이 집단 자위권 행사를 용인하는 각의 결정을 한 1일, 일본 곳곳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도쿄 나가타초(永田町)의 총리 관저 앞에서는 시민 1만명(주최측 발표) 이상이 참석한 가운데 반대 시위가 벌어졌다.
2014.7.1 <<국제뉴스부 기사참조>>
jhcho@yna.co.kr

총리관저 앞 집단자위권 반대시위 1만명 참가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이 집단 자위권 행사를 용인하는 각의 결정을 한 1일, 일본 곳곳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도쿄 나가타초(永田町)의 총리 관저 앞에서는 시민 1만명(주최측 발표) 이상이 참석한 가운데 반대 시위가 벌어졌다.
2014.7.1 <<국제뉴스부 기사참조>>
jhcho@yna.co.kr

이 같은 결과는 아베 정권의 집단 자위권 강행 처리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이번 조사에서 집단 자위권과 관련, 행사 용인에 반대한다는 응답이 54.4%, 찬성이 34.6%를 각각 기록했다고 교도는 전했다.

또 집단 자위권 행사를 용인한 각의 결정에 대해 82.1%가 '검토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았다'고 답했고, '행사용인의 범위가 넓어질 우려가 있다'는 응답이 73.1%에 달했다.

더불어 아베 정권에 의한 안보정책 전환에 대해, 중의원을 해산해 국민에 신임을 물을 필요가 있다는 응답이 68.4%로 집계됐다.

과거 일본 정부는 동맹국 등 외국에 대한 공격을 자국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해 반격하는 권리인 집단 자위권을 행사할 수 없다는 헌법 해석을 유지했지만, 아베 내각은 1일 각의 결정을 통해 헌법 해석을 변경함으로써 행사할 수 있도록 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