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중정상 내일 회담…日우경화 공동대응 확인(종합3보)

송고시간2014-07-02 16:49

'북핵불용' 천명 '한반도 비핵화' 명시할듯…원-위안화 직거래 시장 개설'전략적협력동반자관계' 격상 공동성명 채택…양국간 FTA 조기타결도 모색 시주석 서울대 강연·朴대통령과 경제포럼 참석, 펑여사 `소프트외교' 행보 양제츠 등 부총리급 3명 등 80명 수행…거물급 기업인 200명 안팎 동행

박근혜 대통령은 3일 한국을 첫 국빈방문하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관계의 발전방안과 북핵문제, 대일(對日)공조 방안 등을 논의한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발리 APEC 정상회의 때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근혜 대통령은 3일 한국을 첫 국빈방문하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관계의 발전방안과 북핵문제, 대일(對日)공조 방안 등을 논의한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발리 APEC 정상회의 때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3일 한국을 첫 국빈방문하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관계의 발전방안과 북핵문제, 대일(對日)공조 방안 등을 논의한다.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의 동행 속에 1박2일 일정으로 이뤄지는 시 주석의 방한은 지난해 6월 박 대통령의 국빈 방중에 대한 답방 성격을 띤다.

특히 두 정상의 5번째 공식 회동의 기회를 제공하게 될 이번 방한은 북한 및 일본 방문보다 먼저 이뤄지는 것이어서 동북아 외교지형의 역학관계를 놓고 각별한 주목을 끌고 있다. 여기에다 원-위안화 직거래 시장 개설 등을 통한 경제협력의 외연도 넓힐 전망이다.

북핵위협과 일본의 과거사 도발 및 우경화 가속화 등으로 동북아 질서가 요동치는 가운데 성사된 시 주석의 방한이 '전략적 협력동반자관계'를 한 단계 끌어올려 양국 관계의 새 이정표로 기록될지도 관심거리다.

특히 한일, 중일, 미중 관계의 악화에 따른 동북아 불안의 해소와 북한 비핵화 문제, 우경화하는 일본에 대한 공조 등 양국 공동이익을 위한 상호협력의 확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2일 사전 브리핑을 통해 두 정상이 이번 회담에서 ▲북핵 문제를 포함한 한반도평화와 안정증진에 대한 협의 강화 ▲지역 및 국제문제에 대한 협력강화 등을 논의하고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더욱 성숙한 단계로 발전시키는 계기를 만들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북핵 문제에 있어 한중간 북핵불용과 북한의 비핵화 목표라는 공통인식을 바탕으로 구체적 추진방안을 논의하고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한 협력과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의 구현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계획"이라며 "한중일 3국 협력발전 추진과 동북아 평화협력구상, 유라시아구상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눌 것"이라고 말했다.

무엇보다 두 정상이 정상회담 후 발표할 공동성명에서 최대 현안으로 꼽히는 북핵 문제와 관련해 어떤 메시지를 담을지 주목된다.

두 정상은 지난해 6월 회담에서 "유관 핵무기 개발이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 및 세계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 된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다"는 문구를 '한중 미래비전 공동성명'에 담았다.

우리 정부는 이번 성명에는 '북한의 4차 핵실험 반대' 등 더욱 직접적이고 진전된 대북 메시지를 담을 것을 요청하며 물밑 조율 중이나 중국 측은 '한반도 비핵화'라는 문구를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박 대통령이 지난 3월 헤이그 핵안보정상회담의 한중 정상회담에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을 전제했지만 "대화 재개와 관련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수 있다"고 한 만큼 중국이 의지를 가진 '6자회담을 통한 북핵협상'의 중요성도 성명에 담길 전망이다.

특히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담화의 훼손과 집단자위권 행사를 위한 헌법해석 변경 등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부의 도발에 대한 공동대처와 강력한 경고를 담은 메시지가 공동성명에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양측의 온도차가 있어 '일본'을 적시하지는 않을 전망이다.

이 밖에 두 정상은 한중 양국 국민의 영사보호 강화를 위한 영사협정을 체결하고 원-위안화 직거래 시장 개설, 한중 FTA 협상촉진에 합의하는 등 10여개의 협력문건에 서명한다.

이와 관련,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영국계 금융사인 스탠다드차타드(SC)그룹의 피터 샌즈 회장을 접견, "중국의 세 번째 무역상대국이며 연각 600억 달러의 무역흑자를 내는 이점을 살려 위안화 거래 활성화에 노력하고 있다"고 언급했고, 샌즈 회장은 이에 대해 "위안화 거래 활성화와 역외 위안화 허브 구축이 한국 금융산업에 구체적이고 실질적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시 주석의 방한에는 왕후닝(王호<삼水+扈>寧) 당 중앙정치국 위원 겸 중앙정책연구실 주임, 리잔수(栗戰書) 당 중앙정치국 위원 겸 중앙판공청 주임,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외교담당 국무위원 등 부총리급 인사 3명이 수행한다.

또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쉬사오스(徐紹史)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 가오후청(高虎城) 상무부장 그리고 시 주석의 '책사'로 불리는 류허(劉鶴)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 부주임 겸 중앙재경영도소조판공실(중재판) 주임 등 장관급 인사 4명을 포함해 총 80여명이 수행한다.

중국의 다수 대기업 CEO를 포함한 200여 안팎의 경제계 인사들도 동행한다.

시 주석은 첫날 박 대통령과의 단독·확대 정상회담과 국빈만찬을 하며 이틀째인 4일에는 양국 기업인 400여명이 참석하는'경제통상협력포럼'에 박 대통령과 함께 참석해 10여분간 기조연설을 한다.

또 같은 날 국회를 찾아 정의화 국회의장을 만나고 서울대에서 학생 500명을 대상으로 한 강연을 통해 한국 젊은 세대와 소통한다. 정홍원 국무총리와도 면담한다.

부인 펑리위안 여사도 고궁관람이나 한국전통문화체험 등 행사를 소화하는 등 활발한 '소프트 외교' 행보를 펼친다. 조윤선 청와대 정무수석이 펑 여사의 의전을 전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측은 시 주석의 방한에 맞춰 중국의 국보인 '판다'를 임대형식으로 우리 측에 선물할 것으로 전해졌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