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실종자 가족 "여당, 기관보고 약속 파기…사과해야"

(진도=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세월호 실종자 가족 측이 진도 현장에서 '세월호 침몰사고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기관보고를 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은 여당 특위 위원들의 사과를 요구했다.

실종자 가족의 법률대리인인 배의철 변호사는 1일 오후 진도군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실종자 수색 차질을 줄이고 현장 중심의 국조를 위해 의원들이 진도에서 기관보고를 받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면서 "가족들은 거짓을 말하는 이들이 세월호 참사의 책임을 묻고 질책하는 모습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심재철 특위 위원장을 비롯한 여당 국조 특위 위원들이 실종자 가족을 찾아와 국민과 실종자 가족 앞에 진실하게 사과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배 변호사는 "지난달 27일 심 위원장과 새누리당 권성동, 윤재옥, 이재영, 김명연 의원이 진도를 찾아 실종자 가족과의 간담회에서 해양수산부와 해양경찰청의 기관보고를 진도에서 받겠다고 약속했으나 지난달 30일 장소 문제를 놓고 국조 특위를 4시간 동안 파행으로 치닫게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미 진도에 다수의 취재진이 있고 생방송 장비 설치 등 준비가 다 돼 있는데도 여당은 '진도에 가면 취재진이 안 따라가기 때문에 국민의 관심이 없어지게 된다', '생방송이 어렵다'는 등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가족과의 약속을 파기하고 국회의 오만한 권위를 지키려 했다"고 말했다.

배 변호사는 "통상 화요일 오후 2시는 수색구조 장비기술연구 전담반(TF) 회의가 열리는 시간"이라며 "어제 7월 수색계획 설명회가 정부의 미흡한 준비로 인해 연기돼 조속히 회의를 열어 계획을 보완해야 하지만 실무자들이 국회로 떠나 지금 회의실에는 아무도 없다"며 기관보고로 인한 수색 차질을 지적했다.

국회로 올라가기 전 실종자 가족을 찾은 이주영 해수부 장관과 김석균 해경청장에 대해 배 변호사는 "두 분은 현장을 떠나게 돼 죄송하고 실종자들을 반드시 모셔 드리겠다며 목이 메어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가족들의 찢어진 마음을 위로해준 것은 장관과 청장이 현장을 굳건히 지키며 우리에게 보여준 믿음과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배 변호사는 "팽목항을 외롭게 지키는 실종자 가족들은 국민이 아니었는지 여당에 묻고 싶다"며 "국가에 대한 믿음,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에 대한 신뢰가 회복된 나라에 살고 싶다. 국회가 11명의 국민을 소중하게 여길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께서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7/01 16: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