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 원내지도부, 오늘 첫 만찬 회동(종합2보)

박영선 원내대표, 이완구 원내대표에 생일케이크 선물
박영선 원내대표, 이완구 원내대표에 생일케이크 선물(서울=연합뉴스)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30일 서울시내 한식당에서 열린 여야 원내대표 만찬에서 여야 지도부의 축하를 받으며 생일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지난 28일 이 원내대표 생일인 것을 알고 늦었지만 축하해주기 위해 이날 만찬에서 생일케이크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왼쪽부터 새누리당 윤영석 원내대변인,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 이완구 원내대표,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 김영록 원내수석부대표, 박범계 원내대변인. 2014.6.30 << 새누리당 제공 >>
srbaek@yna.co.kr
악수하는 양당 원내대표
악수하는 양당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와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양당 원내대표 주례회동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정례회동선 이완구 박영선, 청문제도 개선 '온도차'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김연정 박경준 기자 = 여야 원내지도부가 30일 저녁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첫 만찬을 함께 했다.

이날 회동은 지난 28일 생일을 맞은 이 원내대표가 식사 대접을 하겠다고 해 마련된 것이다. 새누리당에서는 이완구 원내대표와 김재원 원내 수석부대표, 김현숙 윤영석 원내대변인, 새정치연합 쪽에선 박영선 원내대표와 김영록 원내 수석부대표, 박범계 원내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이 원내대표는 2시간반 가량 이어진 만찬에서 "현 인사청문회가 너무 가혹하지 않느냐. 야당이 집권해도 같은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제도를 바꾸지 않으면 '선비'들을 다 죽일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누군들 공직을 맡으려 하겠느냐"고 인사청문 제도의 개선 필요성을 거듭 피력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이에 대해 새정치연합측 인사들은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 원내대표가 국회선진화법의 손질 필요성도 언급하자 야당측에서는 "선진화법 덕분에 '동물국회'가 사라지지 않았느냐"고 받아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원내대표는 기관보고 장소를 둘러싼 이견으로 세월호 국정조사특위의 내달 1일 해양수산부의 기관보고 파행이 예상되는데 대해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는 이 원내대표가 도지사 시절 자기관리를 철저히 했던 경험담을 전하자 야당 쪽 참석자들이 이 원내대표에게 "준비된 총리 아니냐"고 치켜세우고, 여당 쪽에서 "이 원내대표가 야당이 추천하는 총리 후보가 되는 것 아니냐"고 '화답'하는 등 대체로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박 원내대표는 이 원내대표의 생일케이크를, 새누리당 김재원 수석 원내부대표는 중국 술을 각각 준비해왔다.

한 참석자는 "서로 국회 운영을 잘해보자고 다짐한 자리였다"고 전했다.

앞서 여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주례회동을 하고 쟁점으로 떠오른 국회 인사청문제도 개선론 등 현안을 논의했으나, 접점을 찾지는 못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제도를 10년 정도 운영하는 과정에서 미흡한 부분을 보완하고 장점을 발전시켜 가는 것을 큰 틀에서 고민해야 한다"면서 "인사청문제도는 21세기 문명국가에서 보편적인 제도는 사실 아니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그러나 "장기적 과제를 손보자는 데 동의한다"면서도 "청문회가 이렇게 된 원인제공에 있어서 새정치연합 입장에서는 동의하기 힘든 데가 있다"고 새누리당 요청을 사실상 반박했다.

이어진 비공개 회동에서 여야 원내대표들은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포함해 세월호 특별법과 일명 '김영란법(부정청탁금지 및 공직자 이해충돌방지법 제정안)' 등 세월호 관련법안을 조속히 처리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다만 현재 농해수위에 계류중인 세월호특별법의 경우 새정치연합이 별도의 특위를 만들어 다뤄야 한다는 입장을 밝힘에 따라 양측 수석부대표가 이에 대한 논의를 하기로 했다.

새정치연합이 제기한 이른바 '공무원 간첩 증거조작 사건'에 대한 특검 실시 주장에 대해서도 일단 논의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kyunghee@yna.co.kr, ykim84@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6/30 22: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