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월호특위 제각각 현장조사…與 인천-野 목포 방문(종합)

승선권 발권 점검하는 여당 세월호 특위
승선권 발권 점검하는 여당 세월호 특위(인천=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심재철 국회 세월호 국정조사 특별위원장(왼쪽) 등 여당 위원들이 25일 인천 연안여객터미널에서 여객선 승선권 발권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김연정 기자 = 국회 '세월호 침몰사고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소속 여야 위원들은 25일 각각 인천과 목포·진도를 찾아 현장 조사를 벌였다.

아직 국정조사 기관보고 일정조차 합의하지 못해 활동 기간 20여 일을 그냥 흘려보낸 특위 여야 위원들이 현장조사 일정도 정당별로 따로 진행하는 것이어서 앞으로의 특위 활동에도 난항이 예상된다.

새누리당 소속 심재철 특위 위원장과 조원진 간사를 비롯한 여당 특위 위원 9명은 이날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을 찾아 승선권 발권과 개찰 현황 등을 확인했다.

터미널 내 한국해운조합 인천지부와 인천 해상교통관제센터(VTS), 인천해양경찰서도 방문해 여객선 안전 관리와 세월호 출항 당일 상황, 세월호 운항관리규정 등을 점검했다.

야당 세월호 국조특위 진도VTS 현장조사
야당 세월호 국조특위 진도VTS 현장조사(목포=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세월호 국정조사 특위 야당 측 의원들이 25일 오후 전남 진도군에 위치한 진도연안해상교통관제센터(VTS)를 현장조사하기 위해 방문, 관계자의 브리핑을 듣고 있다.

세월호에 견주어 크기와 구조가 비슷해 '쌍둥이배'라 불리는 오하마나호에도 탑승해 내부 구조와 화물 고박 시설, 비상구 현황 등을 둘러봤다.

새정치민주연합 김현미 간사를 비롯한 야당 위원들은 지난 19일 오하마나호를 살펴본 데 이어 이날 목포·진도를 찾아 2차 현장조사를 벌였다.

이들은 우선 목포 해경에 들러 관계자로부터 초동 조처 상황 등을 보고 받은 뒤 국내 모든 선박 정보를 볼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춘 해군 3함대 사령부를 찾아 사고 전후 상황을 확인했다. 진도 VTS에서는 세월호 관제의 적정성과 교신내용 편집 의혹 등을 조사했다.

한편 특위 소속 새정치연합 최민희 의원은 "해양수산부와 해경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17개 VTS에 근무하는 관제 인력(총 301명)이 국제항로표지협회 기준 대비 61%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며 "제2의 세월호 사고를 막으려면 관제사 확충 등 관세시스템 개선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san@yna.co.kr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6/25 18: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