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프간 지방재건팀' 임무종료…오쉬노부대도 철수

아프간서 임무종료식 개최…양자 지원은 계속
오쉬노 부대 철수 준비
오쉬노 부대 철수 준비(서울=연합뉴스) 지난 4년간 아프간에 주둔하며 아프간의 안정화와 재건 임무를 수행한 오쉬노 부대원들이 지난 18일(현지시각) 아프간 바그람 기지에서 철수를 앞두고 물자를 포장하고 있다. 오는 27일 국제평화지원단에서 오쉬노 부대 귀국 환영식이 열릴 예정이다. (합동참모본부 제공)

(바그람 기지<아프가니스탄>·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 강병철 기자 = 우리 정부가 아프가니스탄의 재건을 돕기 위해 파견한 지방재건팀(PRT) 임무가 약 4년 만에 공식 종료됐다.

정부는 23일 오후(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파르완주의 바그람 기지에서 임무종료식을 개최하고 임무 종료를 공식 선언했다.

행사에는 이경수 외교부 차관보와 김유철 PRT 대표, 압둘 살랑기 파르완주 주지사, 필립 브라이디 나토(NATO) 국제안보지원군(ISAF) 동부사령부 부사령관, 카렌 데커 미국 국무부 고위 민간대표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김유철 대표는 개회사에서 "한국 PRT가 아프간 파르완주에서 성공적으로 임무를 완수했다는 것을 선언하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살랑기 주지사는 "한국 PRT가 한 모든 일과 성과물은 아프간 사람들의 마음에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이디 부사령관은 "교육과 보건, 지역 개발 등 모든 분야에서 한국이 한 기여는 실재하며 아프간 사람들의 삶을 제고했다"고 평가했다.

철수 앞두고 태극기 내리는 오쉬노 부대
철수 앞두고 태극기 내리는 오쉬노 부대(서울=연합뉴스) 아프간에 파평 돼 4년간 아프간의 안정과 재건 임무를 수행한 오쉬노 부대가 22일(현지시각) 아프간 바그람 기지에서 철수를 앞두고 태극기를 내리고 있다. (합동참모본부 제공)

우리 정부의 아프간 PRT는 아프가니스탄 파르완주 재건을 목표로 2010년 7월 공식 임무를 개시했다. 이후 PRT는 2011년 1월 우리나라 독자 기지인 차리카 기지에 입주, 병원·경찰훈련센터·교육문화센터 등의 시설을 운영했다.

정부는 차리카 기지를 2012년 파르완주에 이양한 뒤로는 미군 기지인 바그람 기지에서 PRT 형식으로 병원과 직업훈련원을 운영해왔다.

정부는 PRT의 임무가 공식 종료됐지만, 바그람 기지의 병원과 직업훈련원은 아프간에 대한 공적개발원조(ODA) 형식으로 계속 운영할 계획이다. 이 시설 운영을 위해 우리측 민간요원 40여명이 바그람 기지에 계속 체류하게 된다.

정부는 이들을 지원하기 위해 바그람 기지에 별도 사무소를 설치했다. 또 ISAF 동부사령부측과 '한국의 아프간 지원사업 및 바그람 기지 내 잔류 한국인의 법적지위 등에 관한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 이 MOU는 비상 상황 발생시 한국인도 미군과 같은 수준의 안전대책을 지원하는 것이 골자다.

우리 PRT의 임무가 종료되면서 PRT를 보호하기 위해 파병된 오쉬노부대의 임무도 끝났다.

현재 50여명 정도인 오쉬노부대는 조만간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6/24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