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저기에 유병언 있다'…연고 많은 경북 곳곳서 신고

경찰 "현재까지 205건 접수, 모두 오인 등 사실무근"

(대구=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세월호 실소유주인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과 장남 대균씨의 도피가 장기화하면서 경북에서 오인·허위 신고가 이어지고 있다.

경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세월호 참사 이후 19일까지 유 전 회장과 대균씨에 대한 신고는 모두 205건에 이른다.

경찰이 현재까지 파악한 바로는 202건이 오인신고, 3건이 허위신고다.

지난 4일에는 구미시 옥계동의 한 아파트에 유 전 회장이 숨어 있다는 주민 신고에 따라 경찰 100여 명이 출동했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18일에는 경주시 양북면의 한 마을에 유 전 회장의 아내 권윤자씨와 장남 대균씨가 숨어 있다는 첩보가 들어왔다고 한 언론사가 보도했다.

그러나 경주경찰서는 지금까지 확인한 결과 이들이 숨어 있다고 볼만한 증거나 정황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최근에는 포항시 호미곶면과 예천군 상리면의 한 마을에 유 전 회장이 숨어 있다는 첩보가 들어와 경찰이 긴급 수색했으나 유씨와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유 전 회장은 대구에서 자랐고, 장인이자 기독교복음침례회(일명 구원파)의 창시자인 고 권신찬 목사는 영덕에서 성장했다.

또 유 전 회장은 고 권 목사가 첫 설립한 대구 북구 칠성예배당에서 생활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는 물론 청송, 울릉, 구미, 칠곡 등에도 구원파와 관련한 사업장이 있다.

이 때문에 검찰과 경찰은 유 전 회장과 대균씨 등이 경북지역에 은신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끊임없이 검문과 수색을 벌이고 있다.

또 동해안을 통해 밀항할 수도 있다고 판단해 군부대나 해양경찰 등과 긴밀한 공조체계를 갖추는 데도 힘쓰고 있다.

권기선 경북경찰청장은 "유병언 부자의 밀항 가능성이 끊임없이 제기되는 만큼 긴밀한 공조를 통해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6/19 11: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