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T 직급제로 환원…연봉체계도 개편

송고시간2014-06-17 07:36

광화문 KT 사옥 (연합뉴스 DB)

광화문 KT 사옥 (연합뉴스 DB)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KT[030200]가 4년여만에 직급제로 되돌아간다.

이에 따라 팀장급 밑으로 '매니저'로 통일됐던 직급이 다시 사원, 대리, 과장, 차장, 부장 등 5단계로 나뉜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KT는 직급제를 부활하는 내용의 인사제도를 시행하기로 하고 직원들에게 이같은 인사 정책을 공지했다.

KT는 이석채 전 회장 임기 중인 지난 2010년 직급제를 폐지하고 팀장급 이하 사원~부장 호칭을 모두 '매니저'로 통일했으나 4년만에 다시 기존 인사체계로 돌아가는 것이다.

KT 관계자는 "직원의 사기 진작과 직급 향상에 따른 적절한 책임을 부여하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본사 기준으로 직급은 사원, 대리, 과장, 차장, 부장 순으로 나뉘며 최소 승진 연한은 사원 3년, 대리 3년, 과장 4년, 차장 4년이다. 입사부터 부장까지 최소 14년 이상 걸리는 셈이다.

이에 맞춰 연봉 체계도 개편한다. 직급과 함께 업무 성과를 반영해 직급별로 일정 범위를 설정한 페이밴드를 도입한다.

또 국제변호사, 공인회계사, 변리사 등 전문 자격증을 갖춘 직원은 이를 승진 심사에 반영키로 했다.

연구개발(R&D) 전담 인력도 전임연구원, 선임연구원, 책임연구원, 수석 연구원 등으로 명칭을 변경한다.

회사측은 직원 사기 진작 차원에서 내부 징계를 받은 인원 가운데 심사를 통해 특별 대사면도 단행한다.

사면 대상자에 포함되면 인사기록카드에서 이러한 내용이 삭제돼 승진 평가 시에도 불이익을 받지 않는다.

KT의 한 직원은 "기존에는 매니저로 통일돼 있어 연차에 맞는 직급을 체감하기 어려웠으나 직급제 부활로 승진에 대한 기대감이 생겨 더 열심히 일하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