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현미 "세월호 잠수사, 두달 간 임금 못 받아"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박경준 기자 = 국회 '세월호 침몰사고 진상규명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야당 간사인 새정치민주연합 김현미 의원은 16일 "세월호 사고 현장에서 구조작업하는 잠수사에게 두 달 간 임금이 단 한 푼도 지급되지 않았다"며 잠수사 처우 개선을 정부에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14일 1박2일 일정으로 진도 현장을 방문해 잠수사들과 면담한 결과를 전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잠수사에 대한 임금 산정 기준조차 마련돼 있지 않다"면서 "식대조차 지급되지 않아서 이들이 속한 언딘(민간 잠수업체)이란 회사에서 대신 식대를 지급하거나 유가족이 식대를 지급하는 일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기획재정부와 안전행정부, 해양경찰청이 서로 임금산정 기준을 놓고 갈등하며 떠넘기다 두 달이 지나갔다"며 "하루빨리 잠수사들에게 기본임금을 줘야 수색에 전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조 특위는 17일 오후 2시 국조 계획서 채택 이후 첫 전체회의를 열어 예비조사팀 구성을 완료한다.

예비조사팀은 여야가 추천하는 전문가 각 21명과 유가족 대표 2명, 유가족이 추천하는 전문가 2명 등 모두 46명으로 구성된다. 그러나 유가족 측에서 추천인원을 늘려달라고 요구하고 있어 최종 인원은 변동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회의에서는 진도 해상교통관제센터(VTS) 등 현장 방문조사 일정도 일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여야 간사는 회동을 하고 최대 쟁점인 기관보고 일정을 협의한다.

s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6/16 15: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