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일, 6월 하순 정부 간 협의 개최 조율 중"<교도>

송고시간2014-06-15 13:01

북한 납북자 특별조사위 설치 전후 제3국서 외무 국장급 협의

북한과 일본 정부는 조만간 외무 국장급 정부 간 협의를 개최하는 방안을 조율 중이다. 사진은 지난 5월 스톡홀름 시내의 한 호텔에서 만난 송일호(왼쪽) 북한 북일국교정상화교섭 담당대사와 이하라 준이치(伊原純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각각 모두발언을 하는 장면. (연합뉴스 DB)

북한과 일본 정부는 조만간 외무 국장급 정부 간 협의를 개최하는 방안을 조율 중이다. 사진은 지난 5월 스톡홀름 시내의 한 호텔에서 만난 송일호(왼쪽) 북한 북일국교정상화교섭 담당대사와 이하라 준이치(伊原純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각각 모두발언을 하는 장면. (연합뉴스 DB)

(도쿄=연합뉴스) 김용수 특파원 = 북한과 일본 정부는 조만간 외무 국장급 정부 간 협의를 개최하는 방안을 조율 중이라고 교도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일본 측은 북한의 일본인 납북자 특별조사위원회 설치 전후인 6월 하순 개최를 염두에 두고 있다.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교섭 담당대사와 이하라 준이치(伊原 純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참석하며 개최지는 제3국으로 중국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교도는 전했다.

복수의 일본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일본 측은 이번 협의에서 북한 특별조사위의 권한과 책임자, 조사위원 면면 등을 직접 확인하고, 조사위 설치의 대가로 대북 제재의 부분 완화에 대해서도 설명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요코타 메구미 등 일본정부 인정 납북자 12명과 납북 가능성을 부정할 수 없는 `특정실종자' 가운데 납치 의혹이 농후한 77명을 우선 조사할 것과, 올여름에 1차 경과 보고를 내놓도록 북한 측에 요구할 방침이다.

일본 정부는 북한 측의 1차 보고 내용을 검증하기 위해 외무성, 경찰청 등의 전문가 팀을 평양에 파견하며, 납북자 문제가 해결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북한 방문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ys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