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월호참사> 1주일째 추가 실종자 발견 못해(종합)

송고시간2014-06-15 16:49

실종자 12명 "어디있니, 돌아와다오"
실종자 12명 "어디있니, 돌아와다오"


(진도=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16일이면 2개월이 된다. 구조된 이들은 학교와 집으로 돌아갔고 사망자로 발견된 시신들도 오열하는 가족의 품에 안겼지만 실종자 12명(단원고 학생 6명· 교사 2명·승무원 1명·일반인 3명)은 아직도 진도 앞 '어둡고 캄캄한' 바닷속에 있다.
15일 팽목항에는 실종자들의 이름과 이들의 귀환을 바라는 글귀가 적힌 노란색 천이 바람에 나부끼고, 아이들이 평소 좋아했던 과자와 음료수, 운동화 등이 가지런히 놓여있다.

(진도=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세월호 참사 61일째인 15일 수색작업이 계속됐으나 지난 8일 이후 일주일째 추가 실종자는 발견되지 않았다.

범정부사고대책본부에 따르면 물살이 가장 빠른 대조기인 지난 14일 오후 1시 40분, 15일 오전 3시 30분 두 차례에 걸쳐 수색을 했다.

민관군 합동구조팀은 4층 선수 좌측, 중앙 우측, 선미 중앙 및 5층 선수 우측, 중앙 좌측 격실의 장애물을 제거하고 정밀 수색을 했으나 추가 실종자는 발견하지 못했다.

실종자 12명 "어디있니, 돌아와다오"
실종자 12명 "어디있니, 돌아와다오"


(진도=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15일 팽목항에는 실종자들의 이름과 이들의 귀환을 바라는 글귀가 적힌 노란색 천이 바람에 나부끼고, 아이들이 평소 좋아했던 과자와 음료수, 운동화 등이 가지런히 놓여있다.

합동구조팀은 4층 선미 다인실의 천장 패널 10개를 처음으로 크레인을 이용해 바지선 위로 인양했다.

이날 오전 사고 해역의 유속(2노트)이 빨라 수색을 중단했던 합동구조팀은 유속이 느려진 이날 오후 2시 50분부터 4시 10분까지 1시간 20분 동안 수색을 했으나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실종자는 여전히 12명(단원고 학생 6명· 교사 2명·승무원 1명·일반인 3명)이다.

지난 8일 저녁 사망자 1명이 수습된 이후 추가로 실종자는 발견되지 않고 있다.

shch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