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2014> 홍명보호 10일 가나와 평가전 '최종 점검'

송고시간2014-06-08 09:04

월드컵 본선 앞둔 마지막 평가전…'러시아-알제리' 맞춤 상대

훈련하는 태극전사들
훈련하는 태극전사들

(마이애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브라질 입성에 앞서 오는 10일(한국시간) 가나와 평가전을 치르는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8일 오전 전지훈련지인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세인트 토머스 대학교 축구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마이애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이제는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겠다!'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사상 첫 원정 8강 진출의 꿈에 도전하는 홍명보호가 '결전의 땅' 브라질 입성을 앞두고 미국 마이애미 전지훈련의 성과를 점검받는 마지막 평가전에 나선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0일(한국시간) 오전 8시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선라이프 스타디움에서 '아프리카의 강호' 가나와 한판 대결을 펼친다.

지난달 31일부터 미국 마이애미에서 전지훈련을 치러온 홍명보호는 그동안 공수 조직력과 세트피스 완성에 공을 들였다.

<월드컵2014> 홍명보호 10일 가나와 평가전 '최종 점검' - 1

특히 선수들의 집중력을 끌어올리는 차원에서 이틀 연속 훈련장에 언론은 물론 외부인의 출입을 막은 채 비공개 훈련을 통해 브라질 월드컵에서 가동할 '필살기'를 가다듬었다.

이번 가나와 평가전은 홍 감독이 야심 차게 준비한 '브라질 승리 전술'을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점검받는 자리다.

대표팀은 이번 가나 평가전이 끝나면 11일 브라질 월드컵 기간에 사용할 베이스캠프가 마련된 포스 두 이구아수로 이동한다.

브라질 월드컵 본선을 앞둔 마지막 평가전인 만큼 대표팀으로서도 지난달 28일 치른 튀니지 평가전(0-1패) 때 보여준 아쉬운 경기력에서 한 단계 성장한 전력을 보여줘야 한다.

태극전사가 상대할 가나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7위로 한국(57위)보다 20계단이나 높다. 브라질 월드컵에서는 독일, 포르투갈, 미국과 함께 '죽음의 G조'에 포함됐다. 이 때문에 가나는 한국이 조별리그를 통과하면 만날 수 있는 16강 상대국 가운데 하나다.

날아라 구자철
날아라 구자철

(마이애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구자철이 8일 오전(한국시간) 전지훈련지인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세인트 토머스 대학교 축구장에서 진행된 공격 전술훈련에서 이범영의 선방에 막히고 있다.

한국은 2006년 독일 월드컵을 앞두고도 가나와 마지막 평가전을 치렀고, 8년 만에 똑같은 상황에서 맞붙는 독특한 인연을 이어가게 됐다.

가나는 처음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2006년 독일 대회에서 16강에 진출하더니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는 8강까지 진출하며 아프리카의 강호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

한국은 가나와의 역대 전적에서 3승2패로 앞서고 있지만 최근 3경기에서는 1승2패로 밀리는 형국이다.

가나에는 월드컵 3회 연속 출전에 빛나는 아사모아 기안(알 아인)과 설리 문타리(AC밀란)를 필두로 마이클 에시엔(AC밀란), 케빈-프린스 보아텡(샬케) 등 국내 팬들에게도 익숙한 스타 플레이어들이 즐비하다.

주장인 기안은 A매치 77경기에서 38골을 터트린 '베테랑 골잡이'이고, 에시엔(A매치 57경기 9골)은 '멀티플레이어'의 대명사로 중원을 지키는 핵심 자원이다. 또 중앙 미드필더 문타리는 A매치 80경기에서 21골을 잡아낸 베테랑이다.

 '슛 날리는 손흥민'
'슛 날리는 손흥민'

'슛 날리는 손흥민'
(마이애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손흥민이 8일 오전(한국시간) 전지훈련지인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세인트 토머스 대학교 축구장에서 진행된 공격 전술훈련에서 슛을 날리고 있다.

'강호' 가나를 상대하는 홍명보호는 본선 무대에 대비한 베스트 11을 가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홍 감독은 월드컵 무대에 나설 선수를 뽑기 위한 마지막 테스트 무대였던 지난 3월 그리스전에 이어 국내 마지막 평가전이었던 지난달 28일 튀니지전까지 자신이 구상해온 '베스트 11'을 가동했던 만큼 이번 가나전도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박주영(아스널)과 구자철(마인츠)가 나란히 원톱 스트라이커와 섀도 스트라이커로 나서 전방 공격을 책임지고 좌우 날개는 손흥민(레버쿠젠)과 이청용(볼턴)이 맡을 전망이다.

지난 2011년 6월 가나와의 평가전에서 골 맛을 봤던 지동원(도르트문트)은 손흥민과 왼쪽 날개 자리를 놓고 선발 경쟁에 나선다.

중앙 미드필더는 기성용(스완지시티)-한국영(가시와 레이솔)이 맡는 가운데 포백(4-back)은 윤석영(퀸스파크 레인저스)-김영권(광저우 헝다)-곽태휘(알 힐랄)-이용(울산)이 나설 전망이다.

중앙 수비수 홍정호는 발등 부상에서 벗어났지만 아직 경기력이 올라오지 않아 선수 보호 차원에서 벤치를 지킬 것으로 보인다.

골키퍼는 2011년 6월 가나전에서 페널티킥 선방을 포함해 눈부신 방어력을 펼쳐보인 정성룡(수원)이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