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2사단 "잇단 미군 관련 사건 우려…한국 기소 지지"

워터파크서 여성 추행하고 경찰관 폭행…미군3명 검거
워터파크서 여성 추행하고 경찰관 폭행…미군3명 검거(서울=연합뉴스) 만취한 주한 미군 3명이 용인 한 워터파크에서 여직원을 성추행하고 이를 말리던 남자 직원들을 폭행해 경찰에 체포됐다. << 에버랜드 CCTV 캡처 >>
photo@yna.co.kr

(의정부=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주한미군 2사단이 최근의 불미스런 미군 관련 사건에 대해 5일 성명을 내고 우려를 표명했다.

토마스 밴댈 미2사단장은 "1만1천여명의 미2사단 장병 가운데 4명이 사단 전체의 평판과 역사에 불명예를 만들었다"며 "이들의 독단적인 행동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미2사단 장병은 한반도 내 어떤 곳에서라도 한국법과 미국 군법을 지켜야 한다"며 "한국법을 어긴 병사들의 한국 기소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밴댈 사단장은 또 "장병의 개인적인 선택과 행동이 한미동맹 전체에 충격을 가한다는 사실을 인지하도록 지속적인 교육을 실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찰 소환된 성추행 혐의 미군
경찰 소환된 성추행 혐의 미군경찰 소환된 성추행 혐의 미군
(용인=연합뉴스) 신영근 기자 = 경기도 용인의 한 워터파크에서 지난달 31일 여직원을 성추행하고 출동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미군(뒤 3명)들이 3일 오후 재조사를 받기 위해 미군 관계자들과 함께 경기도 용인동부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2014.6.3
drops@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geenang

한편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성추행, 폭력행위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미2사단 소속 M(25) 준하사관 등 3명을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달 31일 오전 11시 30분께 용인 에버랜드 캐리비안베이에서 한 여직원의 몸을 만지고 또 다른 여직원의 손을 잡는 등 성적 모욕감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함께 행패를 말리는 남자 직원들을 폭행하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의 얼굴에 침을 뱉고 주먹으로 때린 혐의도 받고 있다.

같은 날 서울 강남경찰서는 운전기사가 자리를 비운 틈을 타 택시를 훔친 혐의(차량절도 등)로 미2사단 소속 C(24) 병장을 붙잡아 미군 헌병대에 넘겼다.

C병장은 지난달 31일 오전 1시 37분께 용산구 한남동 자동차 매장 앞에서 택시기사 A(55)씨가 편의점에 들어간 틈을 타 A씨의 택시를 훔쳐타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ndphotod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6/05 14: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