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월호참사> 사고 해상 발견 시신…일반인 탑승객(종합2보)

시신 유실 우려 현실로…방지 대책 제 역할 못했나
<세월호참사> 사고 해상 발견 시신…일반인 탑승객(종합2보) - 1

(진도=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5일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 인근 해상에서 발견된 남성 시신의 신원이 세월호 일반인 탑승객인 것으로 밝혀졌다.

범정부사고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40분께 세월호 침몰 지점 북서쪽 40.7km가량 떨어진 전남 신안군 흑산면 매물도 인근 해상에서 발견된 남성 시신은 일반인 탑승객 조모(44)씨인 것으로 확인됐다.

대책본부는 1차 지문을 검사한 결과 조씨가 맞는 것으로 나왔으나 정확한 신원 확인을 위해 DNA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조씨의 가족 4명은 제주도 여행을 떠났다가 막내아들 조모(7)군만 구조되고 큰아들(11)과 아내 지모(44)씨는 앞서 배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흑산도 인근에서 조업 중이던 소형 어선 선장 이모(66)씨가 조씨의 시신을 발견해 122에 신고했으며 해경은 오전 8시께 시신을 수습, 오전 11시 45분께 팽목항으로 운구했다.

사고해역 수색하는 군·경
사고해역 수색하는 군·경(진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세월호 참사 51일 째인 5일 오후 전남 진도군 세월호 사고 해역에서 특전사 및 해경 관계자들이 해상 수색을 벌이고 있다.

실종자 추가 발견은 지난달 21일 오전 4층 중앙 통로에서 단원고 여학생의 시신을 수습한 뒤 보름 만이며 사망자 수는 289명, 남은 실종자는 15명이다.

이중 단원고 학생은 7명, 교사는 3명, 승무원 2명 일반인은 3명이다.

대책본부는 애초 조씨가 3층 선수에 있을 것으로 예상했으나 조씨는 실종 51일 만에 세월호로부터 수십km 떨어진 해상에서 발견됐다.

이에 따라 그동안 작전 구역에 해당하는 사고 해역 주변 8km는 물론 15km 지점, 60∼80km 지점까지 다중으로 그물을 설치하고 어선과 함정으로 유실 대비 활동을 펼치고 있다던 대책본부의 대책이 제대로 이행됐는지 허술한 부분이 있는 것은 아니었는지 등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대책본부는 기상악화로 함정들과 작업 바지가 사고 현장을 떠나 대피했던 지난 3일에도 동거차도에서 구명조끼 10개와 가방, 청바지 등이 발견됐다고 가족들에게 알렸다가 유실 대비가 허술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대책본부는 다음날 유실물이 아니라 지난 4월 19일 특전사 요원들이 수거한 유실물을 뒤늦게 인계하는 과정에서 보고가 잘못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6/05 16: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