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임 국가안보실장에 김관진…국방장관에 한민구(종합)

靑 "北 도발위협 지속 속 국가안보 공백방지위해 내정"국가정보원장은 인사검증작업 마치는대로 발표 국가안보실장 軍출신 감안때 국정원장은 '민간' 발탁 가능성
박근혜 대통령은 1일 오전 신임 국가안보실장에 김관진 국방부 장관을, 국방부 장관에 한민구 전 합참의장을 내정했다. 사진은 2011년 열린 전군주요지휘관회의에 참석한 김관진 장관(오른쪽)과 한민구 당시 합참의장. (연합뉴스 DB)
박근혜 대통령은 1일 오전 신임 국가안보실장에 김관진 국방부 장관을, 국방부 장관에 한민구 전 합참의장을 내정했다. 사진은 2011년 열린 전군주요지휘관회의에 참석한 김관진 장관(오른쪽)과 한민구 당시 합참의장. (연합뉴스 DB)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김남권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1일 신임 국가안보실장에 김관진 국방장관을 임명했다.

박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여파로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이 물러난 뒤 공석이던 국가안보실장의 인사를 열흘만에 단행, 김관진 국방장관을 전격 발탁했다. 국가안보실장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장을 겸하는 국가안보의 컨트롤타워이다.

또 국방장관에는 한민구 전 합참의장을 내정했다.

민 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과 위협이 지속되고 국민의 안전과 국가 안보가 위협을 받고있는 상황에서 국가 안보의 공백을 방지하고 안보태세를 확고히 하기 위해 오늘 새 국가안보실장과 국방장관을 내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역시 공석인 국가정보원장의 후임은 이날 발표되지 않았다. 민 대변인은 "안보의 또 다른 한 축인 국정원장은 현재 검증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검증이 끝나는 대로 내정자를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가안보실장에 이번에도 군출신이 발탁됐다는 점에서 후임 국정원장은 대공분야에 밝은 '민간인' 출신에서 발탁될 가능성이 점쳐진다.

인사 발표하는 민경욱
인사 발표하는 민경욱(서울=연합뉴스) 도광환 기자 =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이 1일 오전 춘추관에서 신임 국가안보실장과 국방부 장관 내정자를 발표하고 있다.

박 대통령이 이처럼 동반퇴진으로 공석인 안보라인의 두축 가운데 국가안보실장을 먼저 발표한 것은 최근 한반도 주변 안보상황이 매우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어 안보라인의 공백을 장기화할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민 대변인은 김 내정자에 대해 "군에서 야전과 작전, 전략 분야를 두루 거치며 국가안보를 위해 평생을 바쳐온 분"이라며 "4년여간 국방장관으로 국방을 책임져왔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외교안보장관회의의 구성원으로 안보와 외교, 통일 분야 정책결정에 참여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안보실장의 직무를 충실히 수행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김 장관은 전임 이명박 정부 시절 국방장관을 맡아 박근혜 정부 들어서도 그 자리를 지금까지 지켜온 데 이어 국가안보의 컨트럴타워인 국가안보실장에까지 오르게 됐다.

한 내정자는 육군참모총장과 수도방위사령관, 남북장성급 군사회담 수석대표를 역임, 정책과 전략기획에 정통한 인사다.

민 대변인은 "한 내정자는 야전과 정책 분야에 대한 식견을 고루 갖추고 군내에서 두터운 신망을 받는 분으로 안보를 확고히 하고 국민의 안전을 지켜나가는데 적임자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신임 국방장관은 새로 임명될 국무총리의 제청을 받아 임명할 예정이었지만 총리 내정자의 사퇴로 중요한 시기에 오랫동안 공백 상태로 둘 수가 없어 정홍원 총리의 제청을 받아 지명했다고 민 대변인은 설명했다.

인사청문회를 거쳐 새 국방장관이 임명될 때까지는 당분간 김 장관이 겸임을 하게 된다고 민 대변인은 덧붙였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6/01 11: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