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檢, 유병언 사진 고가강매 주도 측근 구속기소

240만원 원가 작품집 구원파 신도에게 1천500만원에 팔아

(인천=연합뉴스) 박대한 손현규 기자 = '세월호 실소유주 비리'를 수사 중인 인천지검 특별수사팀(팀장 김회종 2차장검사)은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청해진해운 회장)의 측근인 오경석(53) 헤마토센트릭라이프연구소 대표를 구속기소했다고 31일 밝혔다.

오씨에게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의 혐의가 적용됐다.

유씨를 대신해 구원파 교회에서 설교하는 패널 중 한 명이기도 한 오씨는 2011년 설립한 헤마토센트릭라이프연구소가 지난해 10월 다른 계열사인 천해지에 합병될 때까지 대표이사를 맡았다.

헤마토센트릭라이프연구소는 미국 뉴욕 소재 유병언 1인 주주회사인 아해프레스, 프랑스 파리 소재 아해프레스프랑스로부터 유씨 사진 작품집 '아해 컬렉션(AHAE COLLECTION)'이나 사진을 이용한 달력 등 소품을 수입해 국내에 판매하는 창구 기능을 했다.

'아해 컬렉션'의 제조원가는 240만원 가량으로, 유씨는 해외에서는 이를 한부당 448만원에 판매한 반면 국내 구원파 신도들에게는 1천500만원에 떠넘겼다.

오씨는 2011년 금융기관에서 차입한 자금 67억6천만원을 유씨 장녀 섬나(48)씨가 운영하는 모래알디자인에 지급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다.

2011∼2013년 유씨의 루브르박물관 전시회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계열사들로부터 출자받거나 신도들에게 사진을 고가에 강매해 마련한 자금을 아해프레스에 144억원, 아해프레스프랑스에 49억원 가량 선급금 명목으로 지급한 사실도 드러났다.

유씨 사진의 해외 판매 실적은 13억원에 불과하고 그중 10억원 상당은 캐나다 소재 관계회사에 판매한 대가인 것으로 추정되는 등 사실상 작품가치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헤마토센트릭라이프연구소는 부실이 심화하자 지난해 10월 유씨 일가 계열사 중 규모가 큰 천해지에 합병되고서 사진 고가 판매를 계속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5/31 17: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