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2014> 日 대표팀 전훈 식탁에 후쿠시마 쌀

송고시간2014-05-29 09:15

'후쿠시마 출신' 전속요리사 "소문피해 줄이고 싶다"

(AP=연합뉴스) 우치다 아스토(가운데)가 27일(현지시간) 일본 도쿄에서 열린 키프로스와의 축구대표팀 평가전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팀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이날 일본은 우치다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AP=연합뉴스) 우치다 아스토(가운데)가 27일(현지시간) 일본 도쿄에서 열린 키프로스와의 축구대표팀 평가전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팀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이날 일본은 우치다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브라질월드컵(6월13일∼7월14일)에 출전하는 일본 축구 대표팀선수들이 최종 전지훈련 기간 후쿠시마(福島) 쌀을 먹는다.

대표팀 전속 요리사인 니시 요시아키(西芳照)씨는 도쿄신문과의 인터뷰에서 29일 시작하는 대표팀의 미국 플로리다 합숙훈련에 후쿠시마현 히로노초(廣野町)에서 생산된 쌀과 같은 현의 이와키시 등지에서 생산된 된장을 가져간다고 밝혔다.

히로노초는 2011년 3·11 동일본대지진 때 사고가 난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20여km 떨어져 있고, 이와키시는 약 40km 떨어져 있다.

후쿠시마현 출신으로, 현지에서 식당을 경영중인 니시 씨는 굳이 후쿠시마 쌀을 쓰기로 한데 대해 "후쿠시마의 풍문 피해를 조금이라도 막고 싶다"고 말했다. 풍문피해는 후쿠시마산 농수산물 등의 유해성에 대한 근거 없는 소문 때문에 현지 주민들이 입는 피해를 말한다.

다만, 월드컵 대회기간에는 브라질 정부의 수입규제 때문에 미국에서 생산된 쌀을 쓸 것이라고 니시 씨는 전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