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월호 가족 "성역없이 투명한 국정조사해야"(종합)

세월호 유족, "즉각 국정조사 특위 가동 촉구"
세월호 유족, "즉각 국정조사 특위 가동 촉구"(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세월호사고 유족 대책위원회 대표들이 28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즉각적인 국정조사 특위를 가동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모든 조사대상·증인 채택할 강제력 갖춰야"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윤보람 기자 = 세월호 사고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 대책위원회(대책위)는 28일 여야에 세월호 사고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즉각적으로 가동해 철저한 진상 규명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야가 주장하는 모든 조사대상 및 증인(출석), 자료공개 등을 강제하는 방법을 채택하고 성역 없이 투명한 국정조사에 임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세월호 유족의 눈물
세월호 유족의 눈물(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세월호사고 유족 대책위원회 대표들이 28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즉각적인 국정조사 특위를 가동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도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대책위는 "국조 요구서·계획서 채택 형식과 무관하게 국조 특위 가동과 조사대상 및 증인(출석), 자료공개 등에 사전 합의해 본회의와 국조 특위를 같은 날에 개최하라"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국조 특위는 업무 개시와 동시에 진도로 내려가 실종자 가족의 목소리를 최우선으로 청취하라"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전날 오후부터 국조 특위 계획서 채택 및 특위 회의 개최를 여야에 요구하며 국회 의원회관에 머무르고 있다.

대책위는 밤샘협상에도 여야가 국조 특위 계획서 채택에 합의하지 못한 것과 관련, "여야 원내대표들은 세월호의 선장이나 1등 항해사와 같은 행동을 하고 있다"며 "국정조사가 시작되지 않는 한 이 자리를 떠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성역없는 국정조사 요구하는 세월호참사 국민대책위
성역없는 국정조사 요구하는 세월호참사 국민대책위(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8일 국회 정문 앞에서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 회원들이 성역없는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대책위는 이날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자 4대 종교단체 지도자들을 방문하는 한편, 국회 안에서도 '천만인 서명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618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도 이날 오전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조 대상에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이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회의는 "세월호 유족들이 팽목항, 청와대에 이어 국회까지 찾아와 진상 규명을 호소했지만 새누리당이 김기춘 비서실장마저 조사하지 못하겠다고 한다"며 "이러한 합의 회피로 여야 협상이 파행을 거듭하고 유족들은 분노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대책회의는 이어 "국정조사 때마다 조사 대상을 정하는 문제를 놓고 줄다리기하며 시간을 끌다 어물쩍 넘어가는 경우가 많았다"면서 "이런 일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시민사회가 세월호 유족들의 대국민 서명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kjpark@yna.co.kr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5/28 10: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