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월호참사> 실종자 가족 "4층 선체 일부 절단 합의"

4층 선미 창문 일부 절단 후 장애물 제거…타구역 잠수수색 병행
실종자 가족들, 세월호 선체 부분 절단 동의
실종자 가족들, 세월호 선체 부분 절단 동의(진도=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세월호 참사 발생 42일째인 27일 오후 전남 진도군청에서 열린 가족대책협의회 기자회견에서 실종자 가족 법률대리인인 배의철 변호사가 실종자 가족들이 세월호 선체 부분 절단에 동의했다는 내용의 회견문을 발표하고 있다.

(진도=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실종자 가족들이 선내 붕괴와 대형 장애물로 인해 잠수 수색이 불가능한 구역의 선체 외판 일부를 절단하는 방안에 최종 합의했다.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의 법률대리인인 배의철 변호사는 27일 오후 진도군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날 오전 10시 '수색구조지원 장비기술 연구 전담반(TF)' 회의에서 선체 외판 일부를 절단해 부유물을 제거하고 실종자를 수색하는 최종 방안을 논의하고 실종자 가족들도 이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배 변호사는 "가족들은 애초 실종자 유실 위험 때문에 주저했으나 정부가 선체 부근과 외곽에 3차에 걸쳐 유실 방지를 위한 에어백과 그물, 안강망 등을 설치하겠다고 약속해 한 명의 유실도 없이 시행될 것임을 믿는다"고 말했다.

또한 범정부사고대책본부 측이 지난 24일 1차 회의에서는 장애물 수거에 크레인을 동원해 선수와 중앙 쪽 작업이 장기간 중지할 수밖에 없는 점을 가장 크게 우려했으나 이날 회의에서 윈치를 이용해 선수와 중앙 쪽의 잠수 수색을 동시에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새롭게 제시함에 따라 실종자 가족들은 다시 희망의 끈을 잡으려 한다고 강조했다.

수색·구조 장비기술 연구 TF 회의
수색·구조 장비기술 연구 TF 회의(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범정부사고대책본부가 26일 오후 진도군청 해양수산부 상황실에서 '수색구조지원 장비기술 연구 전담반'(TF) 회의를 열고 있다.

절단은 4층 선미 우현부터 우선 추진하며 정확한 절단 크기는 현장 상황을 토대로 조율한 뒤 이날 중으로 결정한다. 절단 방법은 1차적으로 산소 아크 절단법을 사용하고 2차 대안으로 초고온 절단봉이 제시됐다.

배 변호사는 "오는 28일부터 DS 바지 대신 신규 바지가 투입되며 언딘 바지에서는 선수와 중앙에 대한 잠수 수색을 하고 새 바지에서 선체 절단을 할 것으로 보인다"며 "현장에서 효율성을 고려해 이날 중으로 정확하게 결정해 가족들에게 설명해 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절단은 기상 변수가 있지만 2∼3일이 소요될 것으로 알고 있고 장애물 수거 작업 역시 애초 우려처럼 아주 긴 기간이 소요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TF 관계자로부터 전달받았다고 덧붙였다.

선체 외판 절단 작업은 이날 오후 5시께 가족들에게 최종 수색계획을 설명한 뒤 오는 28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한편 대책본부는 앞서 이날 오전에 열린 브리핑에서 산소 아크 절단기나 고온 절단봉으로 4층 선미 쪽 창문 2곳, 약 3㎡ 크기를 절단할 예정이며 절단은 이르면 3∼4일 내에, 기상 여건에 따라 약 일주일 이상 소요될 수도 있으며 장애물을 밖으로 끌어내는 작업에는 훨씬 더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5/27 16: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