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월호참사> 닷새째 수습 '0'…선체 일부 절단 심층 논의

사고 해역 향하는 민간 잠수사들
사고 해역 향하는 민간 잠수사들(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세월호 참사 발생 41일째인 26일 오후 전남 진도 서망항에서 민간 잠수사들이 해경 경비정에 탑승해 사고 해역으로 향하고 있다.

(진도=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세월호 침몰 사고 해역의 풍랑특보가 해제되면서 만 하루 넘게 중단됐던 수중수색이 26일 재개됐지만 실종자 추가 수습 소식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민·관·군 합동구조팀은 이날 오전 11시 40분부터 낮 12시 52분까지 수중수색을 했으나 소득 없이 종료했다.

또 다음 정조시간인 오후 6시 14분께는 유속이 2노트, 시속 3.5km가 넘어 수색을 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 21일 오전 4층 중앙 통로에서 단원고 여학생의 시신 1구를 수습한 이후 추가 수습을 하지 못해 남은 실종자 수는 닷새째 16명에 멈춰 있다.

수색·구조 장비기술 연구 TF 회의
수색·구조 장비기술 연구 TF 회의(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범정부사고대책본부가 26일 오후 진도군청 해양수산부 상황실에서 '수색구조지원 장비기술 연구 전담반'(TF) 회의를 열고 있다.

합동구조팀은 승객 예약 현황 등을 토대로 남은 실종자들이 3층에 6명, 4층에 9명, 5층에 1명 있을 것으로 추정했으나 4, 5층의 경우 선내 약화로 칸막이 붕괴가 진행 중인 곳이 많아 수색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특히 4층 선미 다인실 3곳은 통로 벽이 잇따라 붕괴하고 침상 등 대형 장애물까지 쌓여 사실상 잠수사들의 수색이 불가능해짐에 따라 선체 외판 일부를 절단해 크레인으로 장애물을 빼내는 논의가 본격화되고 있다.

범정부사고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진도군청에서 '수색구조지원 장비기술 연구 전담반'(TF) 회의를 열고 구체적인 선체 절단 방식과 잠수사들의 수색을 중단하지 않고 절단을 진행할 수 있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대책본부는 폭약은 사용하지 않기로 했으며 수중 절단·용접기로 4층 선미쪽 일부를 절단하면서 선수쪽에는 잠수사들이 수색 작업을 병행할 수 있는 것으로 보고 안전 대책 등을 보완해 오는 27일 오후 실종자 가족들에게 최종안을 제시, 협의하기로 했다.

한편 실종자 가족들은 이날 팽목항에서 열린 가족 브리핑에서 구체적인 작업 소요 기간 추정치와 이 기간동안 잠수 수색 중단이 불가피한 구역에 대한 방안 등을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5/26 19: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