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월호참사> 청와대 대변인 '잠수사 일당' 발언에 잠수사 반발

'시신 1구 인양 500만원' 발언 전해지자…잠수사들 "모욕이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DB)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DB)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이 비공식석상에서 기자들에게 '민간잠수사가 시신 수습 시 1구당 500만원을 받는다'고 발언한 내용이 진도 현지에 알려지면서 비난이 잇따르고 있다.

25일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전남 진도군 현지에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이 기자들에게 비공식적으로 민간잠수사가 일당 100만원, 시신 1구 수습 시 500만원을 받는다고 말했다"는 이야기가 빠르게 퍼지고 있다.

언딘의 관계자는 해당 발언을 전해 듣고 "얼토당토않은 소리다"고 일축했다.

이 관계자는 "사람을 가지고 (돈을 매기는 일은) 있을 수 없다"며 "누가 그런 말을 했는지 너무 어이가 없다"고 전했다.

세월호 참사 초기에 민간자원봉사 잠수사로 수색 작업에 참여하다가 중간에 언딘과 구두계약을 맺고 수색작업에 참여한 한 잠수사도 "모욕적인 이야기다"고 비난했다.

17일 오후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에서 새로 투입되는 민간 잠수사들이 사고 해역으로 향하는 해경 경비정에 올라 출항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DB)
17일 오후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에서 새로 투입되는 민간 잠수사들이 사고 해역으로 향하는 해경 경비정에 올라 출항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DB)

그는 "언딘과 계약을 맺기는 했지만 아직 일당이 얼마인 줄은 우리도 모른다"며 "구두계약만 한 상태여서 아직까진 자비를 털어 잠수 수색을 하고 있는데, 시신을 가지고 거래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민 대변인의 발언을 부정했다.

잠수사는 "현장에 돈 이야기를 꺼낼 분위기도 아니고, 그럴려고 하는 사람도 없다"며 "실종자들을 하나라도 더 수습하려고 애쓰는 잠수사들에게 청천벽력같은 소리다"고 말했다.

실종자 가족들은 해당 이야기를 전해듣고 믿지 못하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진도 현지에서 가족대책위원회 법률대리인을 맞고 있는 배의철 변호사는 "공식적인 녹취가 있는 것도 아니어서 사실확인을 하기 전에는 어떠한 공식 입장을 밝힐 수는 없다"고 말했다.

팽목항 현지에는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이 지난 24일 오후 기자들과의 오찬자리에서 '민간잠수사가 일당 100만원, 시신 1구 인양 시 500만원을 받는 조건으로 일하고 있다'는 내용의 발언을 했다는 전언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5/25 12: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