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창규 "KT 4조원 투자해 10배 빠른 기가인터넷 추진"

"기가토피아 현실화...3만7천개 일자리·9조원대 생산유발 효과"
'기가 인터넷'의 미래 설명하는 황창규 회장
'기가 인터넷'의 미래 설명하는 황창규 회장(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황창규 KT 회장이 20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 사옥 내 올레스퀘어에서 열린 취임 첫 기자 간담회에서 향후 KT가 추진할 사업방향인 '기가 인터넷'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KT[030200]가 향후 3년간 4조5천억원을 투자해 지금보다 인터넷 속도가 3~10배 빠른 기가(Giga·1천Mb) 인터넷을 추진한다.

KT는 스마트 에너지, 통합 보안, 차세대 미디어, 헬스케어, 지능형 교통관제 등 5대 미래 융합서비스 사업도 육성한다.

황창규 KT 회장은 20일 오전 서울 광화문 사옥에서 취임 이후 첫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러한 사업 구상을 밝혔다.

KT는 기가 인터넷 상용화를 위해 우선 유선 인터넷 속도를 현재보다 10배 빠른 기가급으로 높인다. 무선 분야도 롱텀에볼루션(LTE)과 기가 와이파이(WiFi) 망을 함께 이용하는 이종망 융합기술인 '기가 패스'(GiGA Path) 등을 활용해 기존보다 3배 빠른 무선 인터넷 속도를 구현한다.

이처럼 기가 인프라가 구축되면 이를 기반으로 인간과 모든 사물이 연결되고, 융합 서비스를 구현하는 '기가토피아'(GiGAtopia)를 현실화한다는 계획이다.

KT는 이를 위해 향후 3년간 4조5천억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KT는 기가 인프라를 기반으로 주력 사업분야에서 새로운 장을 열겠다는 계획이다.

일례로 인터넷TV(IPTV) 업계 1위 역량을 결합, 초고화질(UHD) 기가 TV를 연내 상용화함으로서 미디어산업을 선도할 방침이다

또 다음달 말까지 서울 시청 광장, 강남역 등 도심 밀집지역에 끊김없이 고화질 방송을 동시 제공하는 LTE 멀티케스트 기술인 '올레 파워 라이브'(Olleh power live')를 확대 적용해 디지털멀티미디어방송(DMB)보다 10배 선명한 화질의 동영상 콘텐츠를 서비스한다.

KT는 기가토피아가 실현되면 국가적으로 정보통신기술(ICT) 관련 영역에서 3만7천개의 일자리와 9조3천억원의 생산 유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기가 인터넷' 시대 설명하는 황창규 회장
'기가 인터넷' 시대 설명하는 황창규 회장'기가 인터넷' 시대 설명하는 황창규 회장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황창규 KT 회장이 20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 사옥 내 올레스퀘어에서 열린 취임 첫 기자 간담회에서 향후 KT가 추진할 사업방향인 '기가 인터넷'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황 회장은 기가 인터넷과 함께 KT의 주력 산업인 통신과 융합해 시너지 창출이 기대되는 5대 분야를 미래 융합 서비스로 선정하고 집중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KT가 미래 먹거리로 선정한 5대 사업 분야는 ▲ 스마트 에너지 ▲ 통합 보안 ▲ 차세대 미디어 ▲ 헬스케어 ▲ 지능형 교통관제 등이다. 3년 내 시장 규모가 119조원까지 성장이 예상되는 분야라는게 KT측 설명이다.

스마트 에너지는 세계 최초 융합 에너지 최적화 프로젝트인 'KT-MEG(마이크로 에너지 그리드)'를 기반으로 에너지 사용량을 줄여 국가 전력 위기를 예방하는 사업이다.

차세대 미디어는 홀로그램 등 미래형 콘텐츠 발굴과 한류 콘텐츠의 글로벌 진출을 선도하며 헬스케어는 유전체 특성에 따른 맞춤형 치료 개발에 집중한다. 지능형 교통관제를 통해선 물류 운송 선진화와 교통혼잡비용 감소에 앞장선다.

KT는 이러한 미래 먹거리 분야를 발굴하는 임무를 미래융합전략실에 맡겼다. 미래융합전략실은 황 회장이 취임하면서 최고경영자(CEO) 직속으로 신설한 조직이다.

또 미래융합전략실이 발굴한 미래 먹거리의 사업화를 진행하는 역할은 융합기술원이 맡기로 했다.

황 회장은 이러한 사업 구상이 '고객 최우선 경영'의 일환이라고 강조했다.

고객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기술, 상품, 서비스, 품질 경쟁력으로 ICT 생태계의 패러다임 전환을 주도하겠다는 것이다.

KT는 이를 위해 고객 만족과 유통 혁신을 총괄하는 '고객가치혁신TF'와 고객 중심의 기업문화 정착을 추진하는 '기업문화실'을 신설하고 김철수 전무와 정준수 상무를 각각 수장으로 선임됐다.

KT 황창규 회장은 "KT는 국가 대표 통신기업으로서 기가토피아를 실현해 고객, 산업, 국가를 위한 소명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5/20 1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