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朴대통령 "여야·민간참여 진상조사위 특별법제안"

대국민담화서 "청해진해운 비호·민관유착 특검으로 엄정 처벌"
담화 발표하는 박 대통령
담화 발표하는 박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도광환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세월호 참사 관련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19일 세월호 참사 대국민담화에서 "여야와 민간이 참여하는 진상조사위원회를 포함한 특별법을 만들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참사 34일째인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발표한 담화에서 "거기서 세월호 관련 모든 문제들을 여야가 함께 논의해주기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이번에 청해진해운이 문제가 되면서 많은 국민이 청해진해운의 성장과정에서 각종 특혜와 민관유착이 있었던 것을 의심하고 있다"며 "이를 비호하는 세력이 있었다면 그것 역시 명백히 밝혀내 그러한 민관유착으로 또다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위협받지 않도록 우리사회 전반의 부패를 척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이를 위해 필요하다면 특검을 해 모든 진상을 낱낱이 밝혀내고 엄정하게 처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5/19 09: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