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도지사 3.6대 1, 기초단체장 3.2대 1

후보등록 최종집계…전체 경쟁률 2.3대 1여성 20.6%, 전과 39.8%, 병역미필 11.1%
시·도지사 3.6대 1, 기초단체장 3.2대 1 - 1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7일 총 3천952명을 선출하는 6·4 지방선거에 모두 8천994명이 후보로 등록을 마쳐 역대 최저 수준인 평균 2.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2010년 제5회 지방선거(경쟁률 2.5대 1)보다 낮고, 역대 최저였던 1998년 제2회 지방선거(2.3대 1)와 같은 수준이다.

선관위에 따르면 17개 시·도 지사 선거에는 61명이 등록을 마쳐 3.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 226명을 선출하는 기초단체장 선거에는 727명이 등록해 3.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또 ▲지역구 광역의원 1천735명(경쟁률 2.5대 1) ▲지역구 기초의원 5천412명(2.1대 1) ▲비례대표 광역의원 229명(경쟁률 2.7대 1) ▲비례대표 기초의원 748명(2대 1) ▲교육감 72명(4.2대 1) ▲제주특별자치도 교육의원 10명(2대 1)이 등록을 마쳤다.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광역단체장 17명, 기초단체장 226명, 광역의원 789명, 기초의원 2천898명, 교육감 17명, 제주특별자치도 교육의원 5명 등 총 3천952명의 '풀뿌리 일꾼'을 선출한다.

등록 후보를 정당별로 보면 새누리당이 3천126명으로 가장 많고 새정치민주연합이 2천428명으로 집계됐다. 그외에 통합진보당 520명, 정의당 158명, 노동당 112명, 새정치당 36명, 겨레자유평화통일당 1명, 녹색당 23명, 한나라당 2명, 국제녹색당 1명, 공화당 4명, 무소속(교육감 교육의원 제외) 2천501명 등이다.

성별은 남성 7천143명(79.4%), 여성 1천851명(20.6%)이었다.

지난 5년간 부과된 소득세와 재산세, 종합부동산세 중 현재 시점에 체납액이 있는 후보는 117명(1.3%)이었으며, 병역을 마치지 않은 후보는 1천2명(11.1%)이었다. 전과기록을 보유한 후보는 3천579명(39.8%)이었다.

1991년 이후 공직선거에 입후보했던 경력이 최소 1차례 이상 있는 사람은 5천203명(57.8%)이었다.

한편, 중앙선관위는 선거권자를 대상으로 18∼20일 사흘간 선거인명부를 열람하고 누락·오기 등에 대해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선거인명부를 열람하려면 자신이 거주하는 지역의 읍·면사무소 및 동 주민센터에 방문하거나 해당 구·시·군청의 인터넷 홈페이지를 이용하면 되며, 선거인명부는 23일 확정된다.

선관위는 "선거권이 있는 유권자라 해도 명부에 등재돼 있지 않으면 선거일에 투표할 수 없다"며 "열람기간 본인 등재여부를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5/17 18: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