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방선거 경쟁률 역대최저…2.3대 1(종합3보)

약 9천명 후보등록…4년전 2.5대 1에 못미쳐여성 19.7%, 전과 40.1%, 병역미필 11.2%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후보자 등록 신청 접수 첫날인 15일 서울 종로구선관위의 후보등록서류 접수창구가 붐비고 있다.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후보자 등록 신청 접수 첫날인 15일 서울 종로구선관위의 후보등록서류 접수창구가 붐비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총 3천952명의 '풀뿌리 일꾼'을 선출하는 6·4 지방선거의 평균 경쟁률이 4년 전보다 낮은 2.3대 1 수준으로, 역대 최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경쟁률은 2010년 제5회 지방선거의 평균 경쟁률 2.5대 1을 밑도는 것은 물론 역대 최저였던 1998년 제2회 지방선거의 2.3대 1과 같은 수준이다. 평균 경쟁률이 가장 높았던 지방선거는 2006년 제4회 선거로 3.2 대 1이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후보등록 마감시간을 넘긴 오후 10시 현재 8천962명이 서류검증 등 등록절차를 완전히 끝낸 것으로 나타나 평균 2.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최종집계가 마무리되면 후보등록자는 9천명에 약간 못 미칠 것으로 보인다.

선관위 관계자는 "4년전 제3당이었던 자유선진당이 여당에 흡수되는 등 이번 선거는 양당 체제 중심으로 치러지는 경향이 있는 데다, 교육의원 제도가 이번부터 폐지(제주특별자치도는 예외)된 점 등이 경쟁률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선관위 잠정집계에 따르면 17개 시·도지사 선거에는 61명이 등록을 마쳐 3.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 226명을 선출하는 기초단체장 선거에는 725명이 등록, 3.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또 ▲ 지역구 광역의원 1천734명(경쟁률 2.5대 1) ▲ 지역구 기초의원 5천409명(2.1대 1) ▲ 비례대표 광역의원 213명(경쟁률 2.5대 1) ▲ 비례대표 기초의원 738명(1.9대 1) ▲ 교육감 72명(4.2대 1) ▲ 제주특별자치도 교육의원 10명(2대 1)이 등록을 마쳤다.

오후 9시 기준으로 서류검증이 끝나 후보 등록이 완료된 8천733명을 기준으로 볼 때 정당별로는 새누리당 3천52명, 새정치민주연합 2천330명, 통합진보당 496명, 정의당 153명, 무소속(교육감·교육의원 제외) 2천462명 등이다.

또 여성은 총 1천723명(19.7%)으로 집계됐으며, 시·도지사 후보 가운데는 대구시장에 출마한 무소속 이정숙 후보(계명대 강사·47세)가 유일했다.

지난 5년간 부과된 소득세와 재산세, 종합토지세 중 현재 시점에 체납액이 있는 후보는 110명(1.3%)이었으며, 병역을 마치지 않은 후보는 980명(11.2%)이었고, 전과기록을 보유한 후보는 3천505명(40.1%)이었다.

1991년 이후 공직선거에 입후보했던 경력이 최소 1차례 이상 있는 사람은 5천106명(58.5%)이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광역단체장 17명, 기초단체장 226명, 광역의원 789명, 기초의원 2천898명, 교육감 17명, 제주특별자치도 교육의원 5명 등 총 3천952명을 선출한다.

한편 선관위는 22일부터 선거일 전날인 다음달 3일까지 13일간 공식 선거운동이 진행된다고 밝혔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5/16 23: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