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내 첫 자기부상열차 시승…소음·진동 거의 없어>

15분간 운행 최고 시속 111km…곡선에선 살짝 흔들려 아파트 나오자 백색 스크린 스르륵 내려와 '사생활 보호'결빙시 운행제한·여객수요 미미 우려도…7월 정식 개통
출발 전 인천공항 자기부상열차
출발 전 인천공항 자기부상열차출발 전 인천공항 자기부상열차
(인천=연합뉴스) 배상희 기자 = 한국기계연구원과 제작사 현대로템은 14일 인천공항 도심형 자기부상열차 시승식을 열었다. 사진은 인천공항역에서 정차 중인 열차

(인천=연합뉴스) 배상희 기자 = 순수 국산 기술로 제작된 국내 첫 '자기부상열차'는 예상대로 소음과 진동이 매우 적었다.

열차 출발 전 2∼3초가량의 전기음, 바람이 차체를 스치며 나는 소리, 승객들이 떠드는 소리 외에는 시운전 내내 귀를 거슬리게 할만한 소음이 거의 없었다.

14일 한국기계연구원과 열차 제작사 현대로템이 마련한 인천국제공항 도심형 자기부상열차 시승식.

일본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상용화를 앞둔 자기부상열차여서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시승식에는 개발에 참여한 연구원, 기업 전문가 및 관계자, 취재진 등 70여 명이 참가했다.

2량짜리 열차는 출발 직전 레일에서 떠올랐다.

8㎜ 높이로 시승자들은 열차가 부상한다는 것을 느낄 수 없었다.

열차는 주행 내내 레일과 이 간격을 유지했다. 부상 간격 유지는 자기부상열차의 핵심 기술이다.

2∼3초가량 전기 소음이 나더니 이내 열차는 출발했다. 시험 운행 6.1km를 별다른 소음 없이 달렸다.

인천공항역에서 장기주차장역으로 들어가는 열차
인천공항역에서 장기주차장역으로 들어가는 열차

곡선 구간을 돌 때를 제외하곤 좌우 흔들림도 거의 없었다.

한형석 도시철도차량시험인증센터장은 "선로가 완벽하게 반듯하지 않다 보니 굴곡에 의해 일부 흔들림이 있을 수 있다"면서 "그러나 일반 열차에 비하면 부드럽게 진동하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자기부상열차 최고 속도는 시속 111km. 이 때도 별다른 소음이나 흔들림이 없어 달린다는 것을 거의 느끼지 못할 정도의 승차감이었다.

곡선 직전 구간에서는 속도를 시속 85km로 낮췄다.

열차는 전 구간 15분을 달렸다. 평균 속도는 시속 30∼40km를 유지했다.

차창 밖에 아파트가 눈에 들어오자 출입문 유리에 백색 스크린이 순간 나타났다 사라졌다.

열차와 주택 사이 가림막 겸 소음 방지벽이 없어서 사생활 보호 차원에서 자동 스크린이 작동한 것이다.

첫 도입된 자기부상열차가 뛰어난 승차감에도 불구하고 안전성과 승객 수요 부분에서는 일부 우려가 제기됐다.

자기부상열차는 무인 시스템으로 운행된다.

화재, 충돌 등 만일의 비상 상황 발생 시 기관사가 있는 유인 열차에 비해 즉각 대응이 어려울 수 있기 때문이다.

인천 자기부상열차 내부
인천 자기부상열차 내부

선로 위에 눈이 많이 쌓이거나 결빙되면 정상 운행이 어려울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한형석 센터장은 "모든 열차에 CCTV가 설치됐고 관제실에서 운행 상황을 빠짐없이 모니터링하기 때문에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신속히 대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상 영향에 대해서는 "자성은 물에 영향을 받지 않아 물리적으로 정상 운행에 문제가 없다"며 "다만, 레일에 눈이 많이 쌓이거나 얼게 되면 운행에 무리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승객 수요도 열차 운행 구간인 용유지역 개발 지연으로 미미할 것이란 예상이 나왔다.

이와 관련, 운영사인 인천공항공사는 자기부상열차가 개통하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10∼15분 간격으로 운행하다가 수요를 봐가며 운행 시간을 조정할 계획이다.

자기부상열차는 바퀴 대신 전자석의 힘을 이용해 선로에 떠서 달리는 열차다.

이 사업은 국토교통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등의 지원을 받아 한국기계연구원이 국가연구개발사업으로 수행했다.

도시철도차량시험인증센터가 자기부상열차에 대한 성능시험을 시행한 결과 열차가 성능 기준을 모두 만족, 시승식에 앞서 센터는 이날 현대로템에 성능인증서를 전달했다.

정부, 인천시, 인천국제공항공사는 4천100억여원을 투입해 1단계로 인천공항 교통센터∼용유역(6.1km) 구간을 최근 완공했다.

2개월 간의 시험 운행을 거쳐 7월 중순 정식 개통할 예정이다.

앞으로 2단계 구간(차량기지∼국제업무지역·9.7km)과 3단계 구간(국제업무지역∼인천공항·37.4km)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eri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5/14 16: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