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아차 '쏘렌토R', 파손된 앞유리 무상교환

송고시간2014-05-13 09:58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기아자동차의 '쏘렌토R' 차량에서 앞 유리가 파손되는 현상이 발생해 무상 교환에 들어간다.

한국소비자원은 일부 쏘렌토R 차량에서 앞 유리가 파손된다는 제보를 접수해 조사한 결과, 과열된 열선으로 앞 유리가 파손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소비자원은 앞 유리 열선부에 결로 현상 등으로 수분이 들어가면 실런트와 열선의 화학적 작용으로 열선 표면이 손상되는데, 손상된 열선을 작동하면 과열이 발생해 앞 유리가 파손되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에 따라 소비자원은 기아차에 개선된 열선 단자부가 장착된 앞 유리로 교환해줄 것을 권고했고, 기아차는 이를 수용해 이날부터 무상 교환하기로 했다.

대상은 2009년 4월3일부터 2012년 11월15일까지 생산된 쏘렌토R 12만7천438대다.

열선 과열로 앞 유리가 파손된 경우 전국의 기아차 서비스망을 통해 앞 유리를 교환받을 수 있다. 문의는 기아차 고객센터 ☎080-200-2000.

기아차 '쏘렌토R', 파손된 앞유리 무상교환 - 2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